컨텐츠 바로가기

송해 ‘전국노래자랑’ 중단 후 근황…7kg 빠진 모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방송인 송해 근황.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역 최고령 연예인인 송해(97)가 코로나 여파로 녹화가 중단된 ‘전국노래자랑’ 이후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1927년생인 송해는 올해 우리 나이로 95세이지만, 실제로는 97세라고 한다. 그는 몇 해 전 방송을 통해 “방송나이와 실제 나이가 다르다”면서 “데뷔 당시 어린 나이를 권하는 사람이 많아 2살 어리게 활동했다”고 밝혔다.

송해는 1955년 ‘창공악극단’으로 데뷔한 후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았고, 잠시 하차했다가 1994년 다시 복귀해 지금까지 진행 중이다. 지난해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감독 윤재호)로 관객들을 만났다.

송해는 13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전국노래자랑이 올해 42주년”이라며 “42년간 즐거웠던 프로그램을 묶어두기 아까워서 스페셜 방송으로 재밌는 부분을 추려 보여드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체중이 7㎏가량 빠졌다는 송해는 다소 야윈 얼굴로 등장했으나 여전히 정정한 모습으로 인터뷰를 이어갔다. 송해는 최고령 참가자였던 115세 할머니를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자로 꼽으며 “귀만 조금 어두우실 뿐 아주 카랑카랑하셨다. 산책을 많이 다니신다더라. 쉴 새가 없어 건강하다는 얘기”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뒤를 이어 ‘전국노래자랑’을 진행할 MC로 후배 방송인 이상벽을 꼽았다. 송해는 “건강이라는 게 타고났다 하더라도 가꾸지 않으면 잃게 된다. 저는 요새 어딜 가나 주먹 쥐고 파이팅하자고 한다. 지금 보고 계신 분들도 같이 파이팅하자”라며 웃었다.
서울신문

전국노래자랑 송해 - 사진=KBS1 ‘전국노래자랑’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