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장모 문건' '고발 사주' 의혹 맹공…"野 압수수색 할지도"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검찰, 尹장모 변호사 해결사처럼 움직여"
"윤석열과 직접 관련 가능성도 더 커졌다"
'김웅 표창장 줘야' 김기현엔…"술 마셨나"
"조직 가담 자백…소시오패스 같은 발언"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5.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대검 장모 사건 대응 문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고발 사주 의혹 키맨으로 꼽히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표창장을 줘야 한다'고 말한 김기현 원내대표를 겨냥해선 '낮술 마셨나' '소시오패스' 식의 질타가 이어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후보는 장모 관련 사건은 보고도 안 받겠다고 호언장담했으나, 그의 손발이던 대검은 검찰총장 장모의 범죄행위 비호를 위해 집사 변호사나, 해결사처럼 움직였다"며 "어떤 검사가 이걸 작성했는지 대검은 내부 감찰 수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이 완벽한 하나회 같은 충격적인 실태가 고스란히 확인된 꼴"이라며 "특히 이번 폭로로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직접 관련 가능성도 더 커졌다"고 꼬집었다.

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자신의 존재 근거를 확인할 수 있게 철저한 수사를 부탁한다"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과 동업자에 대한 수사가 속히 진행돼서 직접 윤 후보의 뇌물 수수 향응, 접대, 윤 전 서장 비호 등 혐의 있는 사건이 밝혀짐으로써 실체가 빨리 드러나게 하는 게 국민에게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새 의혹이 하루가 멀다하고 터져 나온다. 본인 가족 츤근들이 수사받는 과정에서 불거졌단 점에서 과연 이런 후보가 있었나 싶다"며 "이 정도면 '억까'가 아니라 스스로 까는 '스까' 후보"라고 비꼬았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고발 사주 선거공작 사건의 공범인지 아니면 방조자였는지 입장과 태도를 분명히 하라"며 "당대표와 구성원들이 적법한 수사 방해하고, 본말이 전도된 프레임 전환 힘쓰는 행태가 계속되면 국민의힘이 고발 사주 선거공작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자인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중차대한 사건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손준성(당시 수사정보정책관)이 보낸 게 뭐가 문제냐, 김웅 의원에 표창장을 주자'는 황당한 망언을 했다"며 "문제점을 인식하는 능력이 제로다. 윤 후보랑 낮술을 마시고 한 발언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김 원내대표는 오히려 표창장을 줘야 한다는 깜짝 놀랄 만한 발언을 했다"며 "스스로 국민의힘이 국기문란 범죄에 조직적으로 가담했다는 걸 자백한 셈이다. 기본적 법의식조차 없는 소시오패스 같은 발언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아울러 "국민의힘에는 여전히 독재의 피가 흐르고 정치공작 전문가다운 정당 후예임을 그대로 방증했다. 이준석 대표는 식물대표가 아닌지 고민해봐야 한다"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누가 제보 파일을 국민의힘에 유출했나. 증거물 유출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고 국민의힘 당사를 압수수색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자신의 장모를 지키려 대검을 흥신소, 사설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는 검찰공작, 검찰농단의 일각이 드러났다"며 "윤 전 총장에게 법과 원칙은 자기에게 유리한 방법으로 끼우고 맞추는 장난감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번에도 모르는 일이라고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며 "손준성 검사, 김웅·정점식 의원으로 이어지는 검찰 쿠데타 정점에 윤 전 총장이 있든, 장모 문건에도 윤 전 총장이 없을 수 없다. 조속한 감찰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고발 사주와 장모 보호는 사실상 하나다. 지시자가 누군지 밝히는 게 핵심"이라며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게 아니라 몸통이 꼬리를 흔들어, 총장 재임 시절 준비했을 것이다. 합수본(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 구성을 통해 전방위적 신속한 수사를 고려하길 바란다"고 더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leak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