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용진 "국부펀드 전주에 설립…요란·무능한 진보시대 종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부펀드의 본부를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는 전주로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요란한 진보와 무능한 진보로 각각 규정

서로 조폭연루설을 폭로하며 경선장을 이전투구장을 만들어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8.06. 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지역을 찾은 박용진(서울 강북구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대표 공약인 국부펀드의 본부를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하는 전주로 꼽으며 지역 표밭갈이를 했다.

특히 최근 조폭연루설로 공방을 주고받는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요란한 진보와 무능한 진보로 각각 규정하고, 유능한 진보인 자신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6일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국부펀드와 '바이미식스(바이오·2차 전지·미래자동차·6G)'를 소개하면서 "자신은 100년짜리 솥단지를 만드는 유능한 진보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박 후보는 "전북은 국민연금공단을 중심으로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노력하고 있고,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부펀드의 본부도 전주에 두는 것이 맞다"고 약속했다.

국부펀드는 일정 기간만큼 일정 금액을 적립하면 연급처럼 돌려받는 제도다. 그간 박 후보는 기금운용본부의 운영 자산이 지나치게 보수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좀더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는 국부펀드를 공약했다.

현재 기금운영본부와 같이 펀드 자금을 운영할 본부를 전주에 두겠다는 것이다.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8.06. 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청문회를 통해 정부의 의지를 묻고 돕겠다"면서 "국부펀드의 투자회사는 수도권에 위치할 수 있지만, 본부는 국민연금공단이 있고 금융중심지로 지정될 전주에 둘 것"이라고 표심을 유혹했다.

박 후보는 100년 먹거리를 준비하는 유능한 진보로 자신을 칭하며 ‘바이미식스' 대통령 될 것이라고 공약했다.

박 후보는 "민주당 대선 후보를 분류하면, 유능한 진보와 요란한 진보, 무능한 진보의 세 축으로 설명할 수 있다"면서 "저는 100년짜리 솥단지를 만드는 유능한 진보다. 100년 미래를 준비하는 경제성과 관련해서 계획·실행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를 요란한 진보, 이낙연 후보를 무능한 진보로 언급했다. 박 후보는 "허술한 기본소득 계획을 보면 이재명 후보는 솥단지 밑까지 다 먹으려는 요란한 진보다"면서 "이낙연 후보는 솥단지 만드는 과정을 구경만 하려는 무능한 진보로 더 이상 안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요란한 진보와 무능한 진보가 당 경선까지 망치려한다"면서 "서로 조폭 연루설을 폭로하며 경선장을 이전투구장으로 만드는 것에 매우 분노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저질싸움에 앞장선 구성원을 문책하지 않으면 후보가 주도하는 것이 분명하다"면서 "제일 좋아할 사람이 국민의 당, 윤석열 후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6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8.06. 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후보는 "요란한 진보, 무능한 진보의 시대를 끝내야 한다"면서도 "최종 당 대선 후보가 정해지면 무조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