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 가지마, 가지마"…딸 그렇게 말렸는데 산에 갔던 터키 노인, 추락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터키에서 경치를 보러 산에 갔던 70대 노인이 절벽 아래로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터키 아르트빈의 테페코프 마을 인근 산에 오른 펌플 카라디미르(71)씨가 약 70m 절벽 아래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일리메일이 공개한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산 정상에 오른 카라디미르씨는 경치를 감상하기 위해 가파른 절벽이 있는 바위 끝까지 갔다. 하지만 그는 그만 중심을 잃고 절벽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다.

데일리메일은 카라디미르씨가 바위에 걸려 넘어지면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영상은 그와 함께 갔던 가족 중 한명인 사위 카디르 사히너가 찍은 것이다. 그는 산의 풍경을 촬영하면서 정상의 경치를 감상하는 장모의 모습도 담았다. 그런데 이 영상이 장모의 마지막 모습이 된 것이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영상 속 딸 아일라의 외침이었다. 아일라는 불안한 듯한 목소리로 "가지마, 엄마 가지마"라고 연신 외쳤다. 하지만 엄마는 딸의 만류에도 아랑곳 않고 절벽으로 갔고 그는 가족들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가족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원들은 1시간 끝에 카라디미르씨를 찾았으나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