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정한 여의도'…野, 경선버스 문 닫히자 尹·崔에 집중타(종합)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尹에 "기자들 핑계나 대고", 崔엔 "국정이 벼락치기냐"

"당 X무시하며 패거리정치" "파리들이 당 망쳐" 원색적 비난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5일 내부 경쟁자들로부터 난타를 당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발언마다 갈팡질팡 대변인 해설이 붙고, 진의가 왜곡됐다고 기자들 핑계나 댄다"고 비판했고, 최 전 원장에 대해서는 "준비가 안 됐다고 이해해달라고 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