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광명시 갑질 근절 대응책 마련...무관용 원칙·엄중한 처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명=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광명시는 갑질(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고자 신고창구 활성화, 피해자 지원책 마련 등 갑질 근절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갑질 근절 대책은 갑질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받고도 조직 내부 상사라 신고를 꺼려하는 경우가 많아 이러한 직원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청렴하고 올바른 조직문화를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뉴스핌

광명시는 갑질(직장 내 괴롭힘)을 근절하고자 신고창구 활성화, 피해자 지원책 마련 등 갑질 근절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광명시] 2021.08.05 1141world@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광명시는 공직자 업무시스템 갑질 신고 게시판에서 익명으로 갑질 신고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갑질 신고가 접수되면 광명시 감사담당관 전담 공무원이 즉시 조사에 착수하고 조사 결과 갑질로 밝혀지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갑질 가해자에게 징계 및 인사상 불이익 등 엄중한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또 갑질로 인한 피해를 입은 직원에게는 정신적인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심리치료와 법률 자문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박승원 시장은 "갑질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갑질 근절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공직사회 내부부터 정비해 청렴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게 되면 대 시민 서비스도 향상되어 외부 갑질도 자연스레 근절될 것이라고 본다"며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