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 ‘윤석열·최재형, 기본 자질 등’ 비판… 혹독한 검증 예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일 오전 이준석 당 대표와 당 소속 대선경선 후보자들이 서울 동자동 쪽방촌 일대에서 삼계탕과 얼음물 등 지원물품을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했다. 김태호·안상수·윤희숙·원희룡·장기표·장성민·하태경·황교안 후보 및 최재형 후보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김태호 의원,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등 대권 주자들이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준비는커녕 기본 자질”이 안되어 있다는 비판이 계속 되고 있어 향후 있을 후보자 토론회가 치열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항해 “대통령으로서 준비는커녕 기본 자질이 안 되어있다”고 평가했다.

원 전 지사는 윤 전 총장에 대해 “삶과 그 생각 속에 시대와 맞지 않는 낡은 생각들이 꽉 들어차 있는 것이 아닌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최 전 원장의 출마선언식에 대해서는 “일반 국민들도 소견이 다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 대답할 준비조차 안 돼 있다는 것은 과연 대통령이란 자리를 어떻게 생각하고 출마한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 국가 리더로서 공적인 준비와 역량을 증명하는 자리에 준비가 안 돼 있다면 공부부터 하시고 경험을 쌓고 차후에 (대선에) 도전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 전 지사는 “외연 확장 경쟁이 벌어져야 하는데 초반부터 구태 정치로 간다는 것은 본인들은 정치에 대한 기본 철학 자체가 잘못돼 있는 게 아닌가 싶다”며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이 당내 인사들을 집중 공략하며 세 불리기에 나서고 있는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태호 의원이 지난 4일 대구시당을 방문해 윤 전 총장의 높은 지지율에 대해 “탄탄한 구조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장에도 검증과정이 많이 남아있다. 그 과정에서 헛발질한다면 하루아침에도 (지지율이) 달라질 수 있다”며 “우리 후보자들 전체 국민에게 봉사하는 자리에서 공존의 드림팀 되어야 한다. 오늘 참석 안 한 것은 이유 불문하고 옳지 않다”고 쪽방촌 봉사에 불참한 윤 전 총장의 행보도 지적했다.

이날 서울 용산구 쪽방촌에서 즉석 삼계탕 제품과 생수를 배달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한 하태경 의원도 “당에서 마련한 대선주자 1호 대외행사로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어려운 이웃 한 분도 빼놓지 않고 챙기겠다는 우리당의 행사취지에 적극 공감했기에 땀도 흠뻑 흘렸고 또 기쁘고 보람있는 시간이었다. 그런데 윤석열, 최재형, 유승민, 홍준표 네 분의 주자가 이유야 어쨌든 첫 번째 당 대외행사에 불참한 것에 대해선 유감을 표한다”고 불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모처럼 당에서 준비한 행사를 이런 식으로 보이콧하면 과연 ‘원팀 경선’이 될까 의문”이라며 “사정이야 있으시겠지만 오늘 참석하신 다른 주자들도 모두 바쁜 개인 일정을 쪼개서 시간을 내 참석했다. 어렵게 행사를 준비한 당은 또 뭐가 되나? 네 분 후보들께서는 오늘 봉사활동 불참에 대해 힘들게 행사를 준비한 당 관계자들께 사과를 하고 국민들에게도 그 사유를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2일 제1야당 국민의힘에 입당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최재형은 정치를 모른다”고 평가했다.

장 이사장은 윤 전 총장에 대해 “몇 번 공격하면 주저앉을 것”이라며 “본인(윤 후보) 정치력으로 축적한 자생적 지지율이 아니다. 경선 국면 시작되면 바로 판이 흔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을 돕는 당내 정치인들에게 쓴소리도 날렸다. 그는 “패거리 정치, 측근, 가신정치가 횡행하고 있다. 문재인·박근혜 적폐의 반복이다. 정치는 자기가 전반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또한 “(나는) 패거리 정치의 유혹을 따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홍준표 의원도 지난 7월 30일 윤 전 총장의 입당을 환영한다고 밝히면서 “앞으로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상호 검증 하고 정책 대결을 펼쳐 무결점 후보가 본선에 나가 원팀으로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도록 합시다”라면서 검증 과정에서 강하게 압박할 것을 간접적으로 전달했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