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투자금 4300억원 사기' 벤처캐피탈 대표, 중국 도피 20년 만에 국내 송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주재관·중국 공안 긴밀한 협력

아시아경제

경찰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벤처기업 투자금 명목으로 수백명으로부터 4300억원을 가로챈 투자업체 대표이사가 해외 도피 20년 만에 국내에 송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중국 베이징 공안부와의 공조를 통해 중국 하얼빈에서 김모(52)씨를 검거해 지난 5월20일 국내로 송환했다.

김씨는 2001년 5~12월 ㈜에이스벤처캐피탈 대표이사로 활동하며 벤처기업 투자금 명목으로 수백명으로부터 4300여억원을 유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같은 해 연말 중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선양 교민으로부터 소재 첩보를 수집하고 중국 공안과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김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일명 '바지사장'으로, 공범들은 진작에 붙잡아 구속했다"며 "국내 송환 후 서울 소재 경찰서에서 수사를 받았고, 다른 사기 사건도 있어 인천 소재 경찰서로 신병이 넘어간 상태"라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