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성 소변권은 어디에?" 제주 男 화장실 '열린 문'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한 남자 화장실의 문이 열린 채로 고정돼 이용자로부터 이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들의 인권, 소변권은 어디에?’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 함께 공유된 사진에는 남자 화장실의 문이 활짝 열린 상태로 문을 여닫을 수 있는 손잡이가 끈으로 고정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작성자는 “서귀포 올레시장 주차장 1층 화장실”이라며 “왼쪽 여자 화장실은 입구 불투명 유리로 여닫이가 가능하고 우측 남자 화장실은 저렇게 끈으로 묶어둔 지 오래”라고 전하며 “갈 때마다 짜증”이라고 불만을 표했다.

작성자는 “주차 후 내려서 지나가는 여자들, 행인들에게 노출된다”며 “이제 문화를 좀 바꿔야” 한다고 호소했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대가 변했으니 이제 남성에 대한 젠더감수성도 높아져야죠”, “동물원 원숭이도 아니고”와 같은 반응을 드러냈다.

한편 서귀포시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이 파손된 후 철문으로 바꿨고 바람에 문이 쾅쾅 닫히는 경우가 있어 끈으로 묶어둔 것으로 파악했다”며 “이유가 어찌 됐든 이용자들은 내부가 보이는 등 불편할 수 있기 때문에 옆으로 열고 닫히는 자동문으로 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