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급적 여비서 두지 마라” 朴측 변호인에 김용태 “막말은 일기장에···민주당 왜 가만 있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에게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청년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정 변호사의 ‘가급적 여비서를 두지 마라’ ‘여성들의 친절함은 남성들이 인정받고자 열심히 하는 것과 똑같은 것 일뿐’ ‘여성이 사랑한다고 말하거나 편지를 보내온다면 그건 기분 좋게 하려는 것일 뿐’ 등의 발언을 거론하며 “상식 이하의 수준이며 박원순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 변호사를 향해 “이 같은 발언을 통해 무엇을 얻고 싶은가”라며 “수준 이하의 발언에 국민들은 피로감을 느낀다. 막말은 일기장에나 쓰시라”고 요구했다.

김 청년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도 도마에 올렸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정 변호사의 막말을 왜 가만히 보고만 있는가”라며 “젠더 갈등의 원조가 어디인지 더불어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앞서 정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나는 내가 자문해주는 모든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및 임원들에게 여직원들과 회식, 식사는 물론 차도 마시지 말라고 조언해 왔는데, 고 박원순 시장 사건 이후부터는 여비서를 아예 두지 말라고 강하게 권고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사회에서 산전수전 다 겪어보고 큰 성취까지 이룬 6~70대 남성들(그 아래 연배 남성들은 말할 것도 없고)조차 흔히 갖기 쉬운 착각이 있다”며 ”어떤 여성, 특히 아주 연하의 여성이 귀하에게 과도하게 친절하다면 그건 그 여성이 그냥 과도하게 친절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변호사는 이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정 변호사가“우리나라 그 어떤 남성도 박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라고 주장한 내용을 담은 기사 링크와 함께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해요”라고 적었다.

이후 정 변호사는 “고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하여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하며 고소 계획을 알렸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그럴수록 돌아가신 분 명예만 더럽혀지니까 이제라도 이성을 찾으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정 변호사는 “진중권씨는 변호사들이 가장 좋아하는 타입의 피고소인이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