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억ㄴr니···' 싸이월드 오픈 11시간만에 400만명 클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억찾기'에 유저들 몰려

초당 최고 접속자 1,700명

서비스 개시후 접속 지연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싸이월드가 ID찾기와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하며 부활의 첫 발걸음 떼자 추억을 찾으려는 인파가 몰렸다. 서비스 개시 직후에는 트래픽이 몰리며 접속이 지연되는 현상까지 나타났다.

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2일 오후 4시20분 ID 찾기 및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11시간 만인 3일 새벽 3시20분 기준 누적 접속자(중복 제외)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회사 관계자는 "초당 접속자가 최고 1,700명까지 이르렀다가 이후 초당 100~300명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현재 싸이월드에 접속해 실명 인증을 거치면 과거에 남긴 도토리·BGM·게시물·동영상·사진의 개수와 이전에 올렸던 사진 한 장과 날짜를 보여준다. 단, 2015년 1월 1일 이후 싸이월드에 1회 이상 방문한 회원(1,800만명)이 우선 대상이다.

접속자 400만명 중에 아이디를 찾고 실명 인증에 성공한 방문자는 약 218만명, 성공하지 못한 사람은 약 182만명이다. 관계자는 "2015년 1월 1일 이전 방문 회원 수는 1천400만명"이라며 "이들에 대한 서비스를 이번 서비스 추이를 보며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싸이월드는 서비스 재개를 앞두고 사진 180억장, 동영상 1억6,000만개 등을 복원했다. 애초 싸이월드는 지난달 5일 로그인 및 사진 등 확인 서비스를 하려고 했으나 해외 해킹 공격 대비를 위해 한 달 미뤘다.

경영난에 몰린 싸이월드의 운영권을 올 초 인수한 싸이월드제트는 서비스 재개를 추진해왔으나 개발이 지연되면서 일정이 점점 늦춰지고 있다.

회사 측은 앞으로 2주 동안 자동 ID 찾기 및 로그인 서비스를 점검하면서 베타 서비스 및 본 서비스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