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긴급사태 발령 효과 없나”...日 코로나19 신규확진 1만2017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올림픽 열하루째 ‘코로나 긴급사태’ 확대한 일본 - 월요일인 2일 일본 도쿄 시나가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착용한 출근길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2021.08.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12일째인 3일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또 1만 명을 넘어섰다.

3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0분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201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대비 3624명 늘어난 수치다. 이로써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5만7698명이 됐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709명으로, 전날 대비 1514명 늘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지난달 12일부터 도쿄에 4번째로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긴급사태 선언에 따라 도쿄에서는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 제한, 재택근무 확대 등이 시행됐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오히려 빨라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는 잦은 긴급사태 발령으로 정부의 요청에 응하지 않는 사례가 늘면서 유동 인구 억제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는 데다 감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의 빠른 확산이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를 강행한 것도 긴급사태 발령 효과가 발휘되지 않는 데 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출전 선수와 대회 관계자 등 올림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8명이 새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1일 조직위가 올림픽 관련 코로나19 감염 현황 발표를 시작한 이후 관련 누적 확진자는 294명으로 확인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