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김밥 먹고 남편 5㎏ 빠졌다”… 분당 김밥집 45명 집단 식중독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5명 식중독 증상…29명 입원 치료

조선일보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A김밥집의 리뷰란에 항의성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네이버 방문자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김밥집을 이용한 40여명이 집단으로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선 가운데 해당 김밥집을 방문했던 손님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2일 성남시 분당구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과 30일 분당구 소재 A김밥집의 김밥을 먹은 45명이 복통,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나타냈다. 이 가운데 29명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분당제생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분당구청 관계자는 “식중독 증상을 보인 이들 대부분이 지난달 29일 김밥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김밥 재료 등을 (식중독 원인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했다. 보건당국은 해당 김밥집의 도마·식기 등에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김밥집은 현재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A김밥집 측은 매장 입구에 붙인 사과문을 통해 “관리소홀로 인해 고객분들께 장염 등 불편을 일으켰다”며 “이에 선제적으로 8월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영업을 중지하고 주방소독 및 위생점검, 전직원 위생교육 등을 통해 개선조치 후 재영업하겠다”고 했다.

해당 김밥집을 이용했던 손님들은 포털사이트 식당 리뷰 등을 통해 항의하고 있다. 지역 정보가 모이는 카페에도 항의성 글이 연이어 올라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지난주 금요일(지난달 30일) 배달앱(어플리케이션)으로 주문해 지인, 아이들과 같이 먹었다. 먹은 사람 모두 다 고열에 복통에 설사까지 (시달리고 있다)”며 “병원에 가니까 김밥 먹고 왔다는 사람만 5명 봤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목요일(지난달 29일)에 김밥 포장해서 먹었는데 다음날부터 남편과 저 난리”라며 “남편은 그 며칠 사이 5㎏이 빠졌다. 출근도 못하고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김밥집 사장님이 보셔야 한다”고 했다.

이 밖에 “근처 병원에 갔더니 김밥 먹었냐고 묻더라. 약 받아와서 먹었는데 소용 없어서 큰 병원에 갈 예정. 주말 동안 완전히 쑥대밭이다”, “저랑 와이프 둘이 식중독 걸려서 열이 40도 까지 올라 죽는 줄 알았다. 이제 김밥도 트라우마 생겨서 못 먹을 것 같다”, “며칠 동안 온 가족이 고생하고 있다. 병원 아니면 바깥에 나가지도 못한다” 등의 글도 있었다.

식당 측은 사과문을 내걸었을 뿐, 식당을 이용한 이들에게는 별도의 공지나 안내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 네티즌은 “이 정도 사달이면 문자라도 돌려 사과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니냐. 가게 앞에 지나다 우연히 써 붙인 거 보고 원인을 알았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주말 내내 딸이랑 설사하고 배 아파 죽는 줄 알았다. 이유도 모르다가 뉴스를 보니 김밥이 원인이었다”고 했다.

A김밥집은 항의글이 이어지자 배달앱을 통해 재차 사과했다. A김밥집은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 가족 분들이 많이 놀라고 불편하실 것 같다. 매장 (전화)번호로 연락 주시면 바로 응대하고 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했다. 하지만 A김밥집이 안내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없는 번호’라는 음성 안내가 나온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