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지인 매수세 몰리는 지방 아파트…충남은 10건 중 4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서울 스카이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서울 시내에 시민들의 각종 주거 형태가 보이고 있다. / 이준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방 아파트에 외지인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 거래 37만3014건 중에서 외지인 매수 비율은 27.7%(10만3209건)로 집계됐다. 외지인 매수는 해당 시·도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이 아파트를 사들인 경우를 뜻한다.

지방에선 5대 광역시보다 기타 지방의 외지인 매수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5대 광역시 아파트 매매시장의 외지인 매수 비율은 18.4%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이 22.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광주(18.5%), 울산(18.1%), 부산(17.9%), 대구(15.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타 지방에서 외지인 매수 비율은 30.8%를 기록하며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충남은 39.7%로 집계돼 10건 중 4건은 외지인이 아파트를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충북(37.1%), 강원(35.2%), 경북(28.4%), 전북(27.9%) 순으로 모두 전국 평균 외지인 매수 비율보다 높았다.

리얼투데이는 “대부분 지역이 강력한 부동산 규제를 받는 데다 아파트값이 높아 진입장벽이 있는 5대 광역시 대신 ‘풍선효과’로 비규제지역인 인근 지역으로 수요가 발길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며 “하반기에도 주거 수요가 풍부하고 대규모 개발 호재가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희진 기자 hji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