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안성 등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7곳 선정.. 1192호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토교통부는 '2021년 상반기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사업' 후보지로 부산, 안성 등 전국 7곳을 선정, 1192호를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 산업단지 및 중소기업 근로자 등에게 시세의 72∼80% 저렴하게 주택을 공급해 주거비 부담을 낮추고, 주거와 문화, 일자리지원 시설이 복합된 일자리 맞춤형 행복주택이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3만8000호 후보지를 선정했다. 이중 9000호를 준공했으며, 2만9000호는 추진 중이다.

이번 공모는 창업인에게 공급하는 창업 지원주택, 지역 전략산업 종사자에게 공급하는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공급하는 중기근로자 지원주택 등 3가지 유형으로 구분했다.

창업 지원주택은 화성 병점(150호), 안성(100호) 등 2곳에 250호가 공급된다. 지역전략산업 지원 주택은 서울 용산(200호), 부산 동구(450호), 전남 영광(150호) 등 3곳에 800호가 지원된다.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은 충남 금산(100호), 전남 화순(42호) 등 2곳에 142호가 공급된다.

국토부는 올해 하반기에도 전국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고, 추가 대상지를 발굴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