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대차법 시행 1년 '아파트 전셋값 1억3551만원 상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만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1억3551만원 상승했다.

상승률로 환산하면 중·저가, 중·소형 주택이 몰린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상승률이 30%를 웃돌았다.

2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지난 1년간 ㎡당 아파트 평균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35%)였다.

도봉구는 2020년 7월 ㎡당 평균 전셋값이 366만6000원으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낮은 수준이었지만 올해 7월에는 496만4000원으로 1년 만에 129만8000원이 상승했다.

뒤이어 노원구는 395만6000원에서 125만6000원 상승한 521만2000원(32%)으로, 강북구는 413만원에서 537만2000원(30%)으로 각각 상승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1.8.2/뉴스1
phonalis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