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모더나 납품 가격 올렸다…EU에 25%·10%씩 인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화이자 백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납품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각각 25%, 10% 이상 올렸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른 국가들에 대한 백신 납품 가격 도미노 인상이 우려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두 제약사가 EU와 체결한 계약서 일부를 확인한 결과 화이자 백신의 납품 가격은 1회분당 15.5유로(2만1000원)에서 19.5유로(2만7000원)로 올랐고, 모더나 백신 가격은 1회분당 22.6달러(2만6000원)에서 25.5달러(2만9000원)로 올랐다고 전했다. 모더나 백신은 EU가 물량을 추가 주문하기로 하면서 애초 합의한 1회분당 28.5달러(3만3000원)에서 그나마 가격을 깎은 것이라고 협상 관계자는 전했다.

화이자와 모더나는 2023년까지 코로나19 백신 총 21억회분을 EU에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하지만 자사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이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보다 효능이 높다는 3상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자 재협상을 요구했다.

두 회사 모두 이번 계약으로 수백억달러의 추가 수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화이자는 지난달 28일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액 전망치를 기존 260억달러(약 30조40억원)에서 335억달러(약 38조6000억원)로 28.8% 상향 조정했다. 생명과학 컨설팅회사인 에어피니티는 화이자 매출액이 560억달러(64조5000억원), 모더나는 300억달러(34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잠재적인 3차 접종(부스터 샷)을 준비하는 부국들이 새 계약을 체결하면서 두 제약사의 수익이 크게 늘게 됐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부국들이 백신을 먼저 계약하면서 올려놓은 가격 상승률이 다른 국가에도 비슷하게 적용될 수 있다는 점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월 “중간소득 국가는 최고소득 국가가 내는 비용의 절반을 백신 값으로 내야 한다”고 밝혔다. 최고소득 국가와 체결한 계약 내용에 따라 나머지 국가들의 백신 가격 인상률이 연동될 수 있다는 의미다.

제약사가 특허권을 무기로 과도한 이익을 취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은 지난달 29일 메신저 리보핵산(mRNA) 생산기술을 분석한 결과 화이자 백신 원가는 1회분당 1.18달러(1400원), 모더나 백신은 1회분당 2.85달러(3300원)라고 밝혔다. 특히 모더나 백신은 국가보조금을 받아 개발에 성공한 만큼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국들이 백신을 선점할수록 전 세계 코로나19 대유행은 길어질 수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지난달 12일 “전 세계의 심각한 백신 공급 격차가 탐욕 때문에 더욱 심해지고 있다”면서 3차 접종 추진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