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이것까지? 다 유출됐네” 삼성 야심작 폴더블폰 전부 나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3[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삼성 야심작 신형 폴더블폰, 우수수 유출!”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공개일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상세 제원은 물론 외관까지 ‘우수수’ 유출됐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일 ‘갤럭시 언팩 2021’을 열고 하반기 신제품을 공개한다. 폴더블폰 2종 외에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 시리즈’와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2’도 선보일 예정이다.

31일 IT팁스터(정보유출자) 스누피테크는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고화질 렌더링 이미지를 유출했다. 실제 판매 페이지에 개설될 것으로 예상되는 사진으로 수십 장에 이른다. 90도 각도로 꺾인 채 세워진 폴더블폰의 모습이 눈에 띈다. 사용자가 원하는 각도에 고정시켜 사용할 수 있게 설계한 ‘프리스탑 힌지’ 덕분이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3 [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Z폴드3는 ▷블랙 ▷다크 그린 ▷실버 3가지 색상, 갤럭시Z플립3는 ▷블랙 ▷다크 그린 ▷골드 ▷라이트 바이올렛 4가지 색상이 공개됐다. 갤럭시Z플립3는 이밖에도 그레이, 핑크, 다크 블루, 화이트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색상은 출시 국가에 따라 달라진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갤럭시Z 시리즈 판매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올해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출시되지 않는데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아이폰에 뒤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지난 29일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신형 폴더블폰은 제품 경쟁력을 크게 높여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폴더블폰 대세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중화를 뛰어넘는 ‘대세화’로 삼성전자만의 프리미엄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의지다.

이를 위해 가격도 크게 낮춘다. 폴더블폰 모두 전작 대비 40만원 가량 저렴해진다. 예상 출고가는 갤럭시Z 폴드3 198만9800원, 갤럭시Z 플립3 125만4000원이다. 역대급 중고 보상도 더해질 전망이다. 외신과 삼성전자 미국법인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고기기 2대를 반납해 할인된 가격에 신형 폴더블폰을 제공하는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기존에는 중고 보상 기기가 1개에 한정됐다. 보상대상 기기에 삼성전자 스마트폰 외에 애플, LG전자, 구글, 모토로라 제품까지 포함됐다. 태블릿PC나 스마트워치도 보상 판매 대상에 포함된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폴더블폰 [출처=트위터(@_snoopytech_)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갤럭시Z폴드3는 폴더블폰 최초로 언더패널카메라(UPC)가 탑재되고 S펜 입력을 지원한다. 이밖에 상세 제원은 ▷7.5인치 120㎐ 주사율 내부 디스플레이 ▷6.2인치 커버 디스플레이 ▷스냅드래곤888 AP ▷12·16GB 램, 256·512GB 내장 메모리 ▷후면 1200만 화소 트리플 카메라 ▷전면 400만 화소 카메라 ▷4380mAh 배터리 ▷무게 260g대 ▷IPX8 등급 방수 등으로 알려져있다.

갤럭시Z플립3는 ▷6.7인치 120㎐ 주사율 내부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888 AP ▷8GB 램, 128GB 내장메모리 ▷무게 183g ▷후면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전면 1000만 화소 카메라 ▷3300mAh 배터리 ▷IPX8 등급 방수 등을 지원할 전망이다.

park.jiyeo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