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무능해 정권 재창출 위기” vs “이재명, TK서 또 지역주의 꺼내”… 다시 불붙은 ‘명낙대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말 지방 내려간 주자들 대신

캠프 대변인 나서 연일 대리전

이번주 TV토론서 재격돌 조짐

‘기본소득 충돌’ 당내 혼전 양상

최재성, 黨 기획안서 철회 촉구

진성준 “민주당 정신 훼손 아냐”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백제 발언’, ‘탄핵 공방’으로 전면전을 벌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 이재명, 이낙연 후보를 둘러싼 당내 혼란이 날로 거세지고 있다. 이 지사의 정책 브랜드인 ‘기본소득’을 놓고 두 후보 간 빚어진 충돌이 당내 친문(친문재인) 등 다른 의원들로까지 확산하며 혼전 양상이다. 후보들은 이번 주 TV토론으로 본경선 2차전에 돌입한다.

이재명, 이낙연 후보는 주말에도 연일 거친 설전을 이어나갔다. 각각 지방 일정을 소화하러 나선 두 후보를 대신에 캠프 대변인들이 대리전을 펼쳤다.

이재명 캠프 박진영 대변인은 1일 “무능한 당 대표로 정권 재창출 위기를 만들어냈다는 비판은 피해가기 어렵다”며 이낙연 후보를 직격했다. 이른바 ‘무능 프레임’이다.

박 대변인은 “LH와 부동산 사태에 대한 초기 대응이 미흡했고, 결국 본인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가 자신의 체급을 강조하며 ‘소 잡는 칼’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데 빗대 “당 대표 자리도 ‘소 잡는 칼’을 쓰는 자리 정도 될 것”이라며 “비유하자면 서울시장 소와 부산시장 소를 빼앗긴 분”이라고도 비아냥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가 지난 7월 31일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카페에서 청소년기후행동 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낙연 후보는 지난달 30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닭 잡는 칼과 소 잡는 칼은 다르다”면서 자신이 더 유능하다고 강조했고, 이재명 후보 측은 “소 잡는 칼을 갖고 있으면 뭐하냐. 닭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라고 맞받았다.

반면 이낙연 캠프는 앞서 ‘백제 발언’으로 시작된 지역 발언 논란을 또다시 쟁점화하고 나섰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전날인 지난달 31일 “(지난달 30일) 대구에서 이재명 후보는 ‘대구·경북은 참으로 불행하게 정치적 선택에 있어 대리인들을 일꾼으로 여기는 게 아니라 지배자로 여겼다’며 또다시 지역주의를 이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캠프는 지난달 30일 ‘백제 발언’을 두고 ‘이 지사가 지역감정을 꺼내들었다’고 보도한 한 시사주간지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측은 “지역주의 발언이라고 주장한 이낙연 캠프 논평이 이 기사가 나온 이후 작성됐다”며 이낙연 캠프와 유착 정황을 의심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정세균 캠프 측은 나란히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 “지금은 지지를 철회하는 호남 민심에 답해야 할 때이지 엉뚱하게 언론에 화풀이하면 안 될 것”이라며 이 지사를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가 1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전북지역 기자간담회 참석에 앞서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전주=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대표정책인 기본소득 정책을 놓고도 당내에서 논란이 격화하고 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최근 민주연구원이 대선 정책 기획안에 생활 기본소득을 포함시킨 점을 거론하며 철회를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특히 “대선 관리의 제1 기준은 공정한 경쟁인데 송영길 대표가 연이어 대선 리스크를 노출하고 있다”면서 송 대표 등 당 지도부의 경선 관리 편파성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최 전 수석은 “이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매는 정도를 넘어섰다”, “이러다 대선관리에서 손을 떼라는 말이 나오기라도 하면 어찌되겠느냐”면서 송 대표의 거취 문제를 압박하는 듯한 발언까지 했다.

반면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출신 진성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기본소득제가 민주당 정신을 훼손한다는 지적에 동의하기 어렵다. 정책을 설계하는 데에는 합리적 핵심을 취해 현실과 필요에 맞게 설계하면 된다”라며 이를 정면 반박했다.

한편 각 캠프는 풀뿌리 조직까지 총동원에 선거인단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일 현재 모집된 민주당 대선 경선 2차 선거인단은 175만명을 넘어섰다. 2차 모집이 오는 3일 종료되면 최소 3차례 걸쳐 진행되는 선거인단 대결은 반환점을 돌게 된다. 오는 4일에는 본경선 두 번째 TV토론이 예정돼 있다.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 간의 노골적인 설전이 또다시 예상된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