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부 쿠데타 6개월 만에 미얀마 시민 940명 군경에 살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미얀마 시위대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은 군부가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군경의 반군부 시위 유혈진압 등으로 인해 시민 940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5천444명이 구금됐고, 1천964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올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집권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 소속 정치인들을 대거 구금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쿠데타 발생 전에 군부의 부정선거 주장을 일축한 바 있습니다.

전날 미얀마의 2대 도시인 만달레이에서는 대학생들이 군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곳곳에서 이어졌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오토바이를 타고 빨간색과 녹색 깃발을 흔들면서 군부와의 어떤 대화도 거부하겠다는 저항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도 성명을 내고 군부의 폭력적인 시위 진압과 저항세력 체포는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적인 협약을 위반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브래드 애덤스 휴먼라이츠워치 아시아 담당 국장은 "군부의 폭력행위는 범죄나 다름없으며 관련자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군부는 시위 진압 과정에서 숨진 시민들의 수는 인권단체에 의해 과장됐으며 정부군도 다수 희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군부는 자신들의 대응은 국가 안보 위협에 대처한 것이기 때문에 국제적인 규범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면서, 저항세력은 테러리스트라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서혜연 기자(hyse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