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안군, 31일 코로나19 확진자 16명 발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프레시안

▲충남 태안군이 31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재난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태안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 태안군에서 31일 16명의 코로나19 최다 확진자가 발생했다.

태안군 관계자는 31일"지난 30일 12명에 이어 31일 현재 16명이 추가 확진돼 양일간 총 28명이 확진됐다"며 "28명 중 19명이 태안읍의 한 교회에서 집단감염된 확진자"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종교 시설에 대해 즉각 폐쇄 조치하고 관련자에 대한 선제 검사를 진행했다"면서 "특히 28명 중 18명이 지역 내 아동 및 청소년으로 밝혀짐에 따라 교육청과 협조해 ‘방과 후 학교’ 운영을 중지시키는 등 긴급조치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태안 96번 확진자(10대)는 태안읍 소재 교회를 통해 감염됐으며, 97번 확진자(10대) 서울 강남구에서 태안을 방문했다가 검사 후 확진됐다.

태안 98번(10대), 99번(10대) 확진자는 태안 85, 90번 접촉자며, 100번(10대), 101번(10대), 102번(10대 미만) 확진자는 89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태안 103번(10대), 104번(10대), 105번(30대)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106번(10대)과 108번(10대)은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을 통해 감염됐다.

태안 107번(20대)과 109번(10대), 110번(10대), 111번(10대)은 태안읍 교회발 확진자다.

군은 30일 긴급 재난안전대책 보고회와 유관기관 대책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31일 재난상황 보고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군은 △‘방과 후 학교’ 운영을 중지 △학원 및 교습소 64개소에 대한 휴원 조치 △밀접접촉자에 대한 조사 △공동 이용시설 및 청소년 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 △선제 검사 확대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가세로 군수는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해 마을방송과 SNS 등을 활용, 타지역 방문을 자제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라며 "다중이용시설 및 집합시설에 대해서는 폐쇄 및 이용 중단을 명령하고 방역점검과 방역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승일 기자(bluesky-mitra@hanmail.net)]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