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두관, '이한열 부마항쟁 촌극' 윤석열 맹폭 "도대체 기본 상식이 없어···기가 막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이 이한열 열사가 찍힌 1987년 6월 항쟁 사진을 두고 1979년에 일어난 부마 항쟁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대체 기본 상식이 없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김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기가 막혀서 뭐라 할 말이 없다"며 "부마행쟁과 6월 항쟁을 구분이나 하는지 모를 일"이라며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저는 광주묘역을 방문해 흘린 윤 전 총장의 눈물이 그래도 광주를 생각하는 '악어의 눈물'이라 생각했는데 어제 기사를 보니 혹시 그 눈물이 '임진왜란'을 생각하며 흘린 눈물이 아닌가 생각했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어 "더 문제는 윤석열 후보를 돕겠다고 옆에 있는 국힘 의원들"이라며 "배우를 무대에 보내려면 대사를 외우게 하던가, 대사를 못외우면 옆에서 컨닝 페이퍼라도 들고 있던가 해야지 이런 망신을 시키는 연출이 도대체 어디에 있단 말인가"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아무래도 이 영화는 배우도, 연출도 영 아니다"라며 "10만은 커녕 5만명도 안들 3류 활극으로 끝날 것 같다. 이런 식으로 해서 극장에 간판이나 걸릴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7일 부산 일정을 소화하는 도중 부산 민주공원에 들러 참배했다. 그는 6월 항쟁이 기록된 공간에서 이한열 열사가 연세대 정문 앞에서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장면을 담은 조형물을 바라봤다.

옆에 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이한열 열사"라고 소개하자 윤 전 총장은 "이건 부마(항쟁)인가요"라고 물었다. 주위에서 "네. 1979년이다"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내가 대학 1학년 때"라며 이한열 열사의 사망 당시 상황과는 맞지 않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

이같은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한열 열사도 못 알아봤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