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개혁 둘러싼 갈등

野 "尹 검찰개혁 적임자라더니…與 선택적 정의 지긋"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은 3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을 비난한 여권을 향해 "더불어민주당의 선택적 정의와 내로남불, 편 가르기야말로 지긋지긋하다"고 비판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차라리 정부·여당에 분노하는 민심이 두렵다고, 정권교체의 염원으로 모이는 힘이 무섭다고 고백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에 대해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흔들었다"고 맹비난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과거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던 이를 자신들과 생각을 달리한다고 해서 한순간에 '배신자'라고 운운한다"며 "정당 선택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에서 자신의 의지로 정당에 입당한 것이 뭐가 문제인가"라고 했다.

이어 "가장 비상식적인 것은 이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라며 "그런 것들이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처럼 정권에 몸담았던 이들을 등 돌리게 하고 정치를 하게 만든 이유"라고 강조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입당으로 8월 경선버스 시동을 켜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정권교체의 염원을 모아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며 묵묵히 가겠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