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기하학 추상화 선구자' 이준 화백 별세…향년 102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준 화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국내 화단에 기하학적인 추상화를 소개한 대표적 화가인 남사(藍史) 이준 화백이 별세했다. 향년 102세.

대한민국예술원은 미술 분과 이준 회원이 30일 오후 5시 1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31일 밝혔다.

1919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난 이 화백은 1930년대 말 일본으로 건너가 1941년 일본 태평양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이후 귀국해 1946년 마산상고와 숙명여고에서 교편을 잡았으며 1954년부터 이화여대에서 서양화를 가르쳤다.

고인은 1950년대부터 추상화의 조짐이 보이는 작품을 발표했으며 197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정교한 색 분할과 색띠가 나타나는 기하학적인 추상화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국전은 물론 필리핀 아시아미술전, 뉴욕 메이시백화점 극동미술전, 상파울루 국제미술전 등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100세를 뜻하는 상수(上壽)를 맞은 2018년에도 경남도립미술관에서 상수기념전을 여는 등 평생 붓을 놓지 않았다. 국내 화백의 상수 기념전은 2012년 윤중식, 2016년 김병기 선생에 이어 고인이 세 번째였다.

고인은 1953년 국전 대통령상, 1977년 국민훈장 동백장, 1995년 은관문화훈장 등을 받았으며 1981년 예술원 회원으로 선임됐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월 2일 오전 5시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