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마 도착한 유흥식 대주교, "교황 방북 가능성 어느때보다 높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부임을 위해 이탈리아 로마에 온 유흥식 대주교가 30일(현지시간) 현지 거주 한인 신자들로부터 환영 인사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부임을 위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 도착했다.

유 대주교는 이날 오후 로마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바티칸 시국과 가까운 한 수도회 숙소에 여장을 풀었다. 추규호 주교황청 대사, 권희석 주이탈리아 대사와 더불어 로마에 거주하는 한인 사제와 수녀, 신자 등 20여 명이 마중 나와 유 대주교를 환영했다.

유 대주교는 “1975년 로마에 신학생으로 공부하러 왔을 때와 느낌이 다르다. 이제 모든 것을 뒤로하고 교황님을 잘 보필하는 데 총력을 쏟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교황청 성직자성은 전세계 사제 및 부제의 생활을 돌보고, 신학교를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교황청 500년 역사상 동양인이 교황청 행정부서의 장관직에 임명된 것은 처음이다.

유 대주교는 교황의 북한 방문에 ‘가교’ 역할을 기대하는 일부의 목소리에 대해선 “할 수 있다면 정말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유 대주교는 “교황님 말씀처럼 형제가 70년간 갈려져 왕래가 없다는 것, 이것보다 더 큰 불행이 어딨나. 더불어 살아야 한다”고 했다. 유 대주교는 그러면서 “교황 방북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면서 “작은 것부터 대화하다 보면 좋은 결실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 대주교는 지난 27일 박병석 국회부의장과 환송 오찬을 하면서도 “저도 인도적 지원을 위해 북한을 네 번 다녀왔다”며 “교황의 방북은 쉽지 않은 문제지만 지금 어느 시대보다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당시 유 대주교는 “교황이 가시면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 지형을 바꿔놓기 때문에 국민에게도 중요하다”며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을 열기 때문에 저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것은 하겠다”고 했다.

유 대주교는 오는 2일 취임과 함께 업무를 시작한다.

유정인 기자 jeongi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