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샤넬 매장 방문한 1600명 코로나 검사 받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줄 선 백화점 명품 매장 - 샤넬 매장에 입장하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센텀시티 신세계 전경.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1층 샤넬 매장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7월21일부터 7월28일까지 해당 매장을 방문한 사람들은 동행인과 함께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해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

31일 부산시 해운대구보건소에 따르면 이 기간 샤넬 매장을 방문한 인원은 1600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건소는 역학조사와 함께 방문 고객들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 매장은 지난 28일 매장 직원 1명이 확진된 후 실시한 전수조사에서 전날 직원 2명, 이날 직원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직원의 지인 5명이 접촉 감염으로 확진되면서 이로써 샤넬 매장 관련 확진자는 총 10명이 됐다.

샤넬은 첫 확진자가 나왔던 28일 오후 밀접접촉 직원들을 제외한 다른 직원들이 매장에 나와 근무를 했고, 29일과 30일에는 확진자가 2명씩 추가로 나오면서 매장을 열지 않았다.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재오픈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다.

샤넬 뿐 아니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150여명이 확진됐고, 여의도 더현대서울,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은 3000㎡(약 909평) 규모 이상의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을 출입할 때 의무적으로 QR코드를 찍거나 수기명부를 작성하는 등, 방문 확인을 의무화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