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11시 1413명 신규 확진…전날보다 168명 줄어(종합3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화점·체육시설·제조업체 등서 곳곳서 집단감염 발생

비수도권 33%, 최종 1500명대 안팎 예상

뉴스1

전국이 35도 안팎까지 오르면서 무더운 날씨를 보인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보건소에서 선별검사소 관계자들이 쿨스카프와 아이스팩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뉴스1) 송용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진자가 30일 오후 11시 기준 1413명 신규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날(29일) 같은 시간대 1581명에 비해 168명 줄어든 것이고, 전주 금요일(23일) 동시간대 1464명보다는 51명 줄어든 것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948명으로 전체의 67%, 비수도권이 33%를 차지했다.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463명, 경기 391명, 인천 94명, 경남 71명, 부산 69명, 대전 64명, 충남 60명, 강원 40명, 대구 35명 순이다.

이외 지역 확진자는 제주 26명, 광주 22명, 경북 19명, 충북 18명, 울산·전북 각 14명, 전남 10명, 세종 3명 등이다.

이후 발생할 추가 확진자를 감안하면 최종 1500명대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실내체육시설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 여파가 지속했다.

은평·노원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되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가 70명으로 늘었다.

서초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 확진자도 2명 더 발생했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9명이다.

학원을 통한 감염 확산도 지속돼 송파구 소재 학원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이에 따른 누적 확진자는 14명으로 증가했다.

경기지역에서는 양주시 식료품 제조업 관련 5명(누적 44명), 용인시 제조업3 관련 2명(누적 18명), 양주시 헬스장 및 어학원 관련 1명(누적 78명), 광명시 자동차공장2 관련 5명(누적 61명), 화성시 초등학교/태권도학원 관련 2명(누적 22명) 등이 발생했다.

부산에서는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의 한 명품매장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지금까지 파악된 방문 고객만 1600여명에 달해 또 다른 대규모 확산이 염려되는 상황이다.

지난 28일 매장 직원 1명이 확진된 이후 실시한 전수조사에서 전날 동료직원 2명, 이날 직원 2명(경남 1명 포함)이 추가 확진됐다.

또 직원의 지인 5명이 접촉 감염으로 확진됐다.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는 직원 5명, 접촉자 5명 등 10명이다.

시 보건당국은 해당 매장 직원 56명을 격리조치했으며, 출입자 명부를 확보해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뉴스1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30일 강원 원주시 보건소를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대책본부를 찾아 운영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2021.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원주에서는 지역아동센터 발 연쇄감염이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원주 확진자 6명 중 1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역아동센터 확진 아동의 가족 확진자, 그 확진자 가족의 지인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의 근로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주시는 이날부터 8월1일까지 적용하기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8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춘천에서는 타 지역 접촉 확진자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날 확진자 6명 중 1명은 서울 송파구 확진자의 가족이며 다른 1명은 경기도를 방문한 뒤 확진됐다.

광주에서는 호프집 관련과 가족 간 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진자가 10명 이상 발생했다.

3381번과 3382번은 동구 소재 호프집 관련 확진자다. 3381번은 앞서 확진된 3227번의 가족이고, 3382번은 기존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

이들은 모두 자가격리 중 증상이 발현했다. 동구 소재 호프집 관련 확진자는 모두 14명으로 늘었다.

일가족 감염도 이어졌는데 광주3386~3388명 등 3명은 모두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3377번의 가족이다. 3377번은 코로나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고 전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3383번은 유증상 검사를 통해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대구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체육시설 관련 n차 감염으로 4명이 확진돼 누적 인원이 139명, 중구의 필리핀 식료품점과 관련해 n차 감염으로 7명이 확진되면서 모두 50명으로 증가했다.

중구 주점에서도 n차 감염으로 2명이 확진돼 모두 92명이 됐고, 달서구 차부품업체에서 직원 1명과 n차 감염자 2명이 나와 관련 확진자가 42명으로 불었다.

뉴스1

지난 27일부터 현대중공업 부속의원에서 사업장 및 협력업체 근로자 1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자체접종을 시행하고 있다.(울산 동구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에서는 확진자 접촉자와 가족 등이 감염됐는데 울산3200번은 경북 경주 확진자(경주525번)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3192번은 29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뒤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3193번은 발열과 기침 등의 유증상자로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3196번, 3197번, 3199번은 등 3명은 가족간 접촉으로 29일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충남지역에서도 다양한 감염경로를 통해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산에서는 제조업체 근무 직원 16명이 무더기 확진됐다.

배방읍의 한 제조업체에서 근무하던 이들은 28~29일 직원 4명과 가족 1명이 확진되면서 전날 진단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대부분은 외국인 근로자들로 회사 내 기숙사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에서는 아산 제조업체 관련 확진자 3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이 확진됐다.

태안에서는 종교 행사에 참여한 9명이 집단감염 됐다. 이들은 지난 24일 태안읍 한 교회에서 열린 수련회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태안군은 해당 교회를 폐쇄조치하고 교인들에 대해서는 긴급 검사를 실시했다. 또 가족 간 감염으로 1명,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2명 나왔다.

경남에서는 7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지역별로는 김해 20명, 창원 17명, 양산 7명, 함안 6명, 밀양 2명, 창녕 1명이다.

김해의 경우 확진자 20명 중 14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5명은 가족, 4명은 지인, 3명은 동선 접촉자, 2명은 직장동료와 접촉해 감염됐다.
syh@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