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쌍용차, 인수의향서 접수 마감…건설·해운기업 SM그룹 ‘깜짝 등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HAAH오토모티브·에디슨모터스와 ‘3파전’…9월에 우선협상자 선정

[경향신문]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 인수경쟁의 막이 올랐다. HAAH오토모티브와 에디슨모터스 ‘양강 구도’로 예상됐지만 SM(삼라마이다스)그룹이 ‘깜짝 등판’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 EY한영회계법인은 지난달 28일 기업 인수·합병 공고 후 30일 인수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국내외 총 9개의 투자자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SM그룹과 카디널 원 모터스(HAAH오토모티브), 에디슨모터스, 케이팝모터스, 사모펀드 계열사 박석전앤컴퍼니 등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 인수전은 당초 미국 자동차 완성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와 국내 전기버스 제조사 에디슨모터스 두 곳의 경쟁이 유력했으나 이날 SM그룹이 인수전에 뛰어들며 ‘3파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SM그룹은 건설, 해운, 소재 사업을 거느린 재계 38위 그룹이다. 쌍용차 인수로 그룹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SM그룹은 쌍용차 인수 후 그룹의 자동차 부품 계열사 남선알미늄, 티케이(TK)케미칼, 벡셀 등과의 시너지를 키워 전기차 시장 경쟁에 본격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HAAH오토모티브의 창업주 듀크 헤일 회장이 새로 설립한 카디널 원 모터스도 인수의향서를 냈다. 카디널 원 모터스는 쌍용차 인수 후 쌍용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픽업트럭 등을 미국과 캐나다 등에 들여와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운용사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쌍용차 인수전를 펼친다.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및 운영주체가 되고 키스톤PE, 쎄미시스코, 티지투자 등이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한다. 에디슨모터스는 기존 개인투자자 등으로부터 확보한 자금에 메이저 사모펀드의 자금력을 동원해 인수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쌍용차 공익채권 약 3900억원과 앞으로 추가 투입될 비용을 합할 경우 실제 인수 금액은 약 1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쌍용차는 인수 희망자 중 심사를 통과한 후보를 대상으로 8월 중 예비실사를 진행한다. 이후 인수제안서를 받은 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본실사, 투자계약 등의 수순을 밟게 된다. 쌍용차는 오는 9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올해 내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