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역사인식' 공격에 "이한열 열사 모르는 사람 있겠나…어이없어"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부마항쟁 조각, 사진 있어서 거기에 관한 대화를 나눈 것"

이재명 "단순 착각이라 변명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역사 인식"

뉴스1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최동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여권의 '역사 인식' 공세에 대해 "말도 안 된다. 어이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입당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지난 27일 부산민주공원을 찾아 이한열 열사의 사진을 보며 부마항쟁 당시 사진이냐고 물은 것을 놓고 여권의 공세가 이어지자 "(6월 항쟁) 당시 제가 27살이고 저희 집도 연대 앞이었다"며 "도대체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사진을 모르는 사람이 제 나이 또래 중에 누가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기가 부마항쟁과 6·10항쟁에서 부산·마산 지역 항쟁들 관한 조각, 사진 등이 있었기 때문에 거기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며 "(부산민주공원에) 도착하자마자 한 의원이 안내하면서 이한열 열사라고 해서 저는 부마항쟁인 줄 알고 연대 생각은 못 했는데, '아 맞네요'라고 하고 부마항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 게 어떻게 나왔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은 윤 전 총장의 '역사 인식'에 문제가 있다며 이날도 맹공을 퍼부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시겠다는 분이 설마 이한열 열사도 알아보지 못할 거라는 생각은 꿈에도 해본 적이 없다"며 "이건 단순히 착각이라고 변명하기에도 너무 부끄러운 역사 인식을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이날 "기가 막혀서 뭐라 할 말이 없다. 부마항쟁과 6월 항쟁을 구분이나 하는지 모를 일"이라며 "사법시험 준비하시느라 부마항쟁도, 6월 항쟁도 도서관에서 맞으셨겠지만 대한민국 정치인의 평균치 상식이란 게 있는 법"이라고 비판했다.

김영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 후보는 이 땅, 이 나라 공부나 똑바로 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