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대통령 "男 펜싱팀 2연패 쾌거…유도 조구함, 매너까지 빛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쿄올림픽 메달 소식에 각각 축전 보내

뉴스1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쿄올림픽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에서 금메달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한국 펜싱 남자팀 선수들과 유도 남자 100㎏급에서 은메달을 따낸 조구함 선수에게 각각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2020 도쿄올림픽에서 국민들께 감동을 선사한 펜싱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 유도 조구함 선수에게 축하의 마음을 보냈다"고 밝혔다.

먼저 조구함 선수에게 "조 선수의 스피드와 지구력, 그리고 매너까지 빛난 경기였다. 부상을 이겨내고 온 힘을 다해 이뤄낸 값진 성취에 씨름 선수였던 아버지도 흐뭇하실 것"이라며 "오늘 생일을 맞아 더욱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김정환 선수에게는 펜싱 사브르 남자단체전 2연패를 축하하고 "올림픽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더 기뻐하실 것"이라며 "맏형으로 보여준 강인한 모습도 든든했다"고 전했다.

또 구본길 선수에게도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팀의 중심역할을 해낸 구 선수의 집념이 금빛 메달을 만들었다"고 했고, 김준호 선수에게는 "결정적인 순간에 더욱 빛나는 별처럼 반짝였고 국민들 마음에 펜싱의 매력을 한껏 새겼다"고 강조했다.

오상욱 선수에게는 "세계랭킹 1위다운 놀라운 경기력이었고 주 무기인 '팡트'는 국민들을 매료시켰다"고 언급했다.
awar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