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산 '숏컷' 비난 논란에···백혜련 “국가적 망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안산 선수가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여자 양궁 대표팀 안산 선수에 대한 온라인 상에서의 ‘페미니스트 논쟁’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안 선수의 머리 모양에 대한 남초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들의 도 넘는 ‘사이버 불링’에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백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숏컷은 페미다’, ‘여대는 페미다’ 이런 식으로 안 선수의 사상을 검증하고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라며 “외신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불굴의 투혼과 노력을 보도하는 것이 아니라, 안 선수가 온라인 상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기사를 대서특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백 최고위원은 “국가적 망신 사태”라며 “부끄럽고 화가 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 최고위원은 “말 같지도 않은 말로 선수를 비방하는 이런 행위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대한체육회·양궁협회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수를 보호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백 최고위원은 “또한 젠더 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안 선수를 향한 ‘페미 공격’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명확히 밝혀주시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 최고위원은 “시대가 많이 변했고 의식 수준도 달라지면서 올림픽 같은 국가대항전 성격 스포츠를 보는 관점도 달라졌지만 여전히 불편한 시각과 언어로 우리 선수들을 재단하고 있다”라며 “예전보다는 줄었지만 언론들을 중심으로 아직도 메달 색을 따지고 성차별적 단어 사용하며 선수들의 외모를 평가하고 있다. 언론에서 좀 더 주의를 기울여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백 최고위원은 “경기와 상관 없는 외적인 부분이나 메달 획득의 유무, 메달 색깔 등을 따질 것이 아니라 선수의 노력 그 자체를 응원해주셔야 할 것”이라며 “여자 양궁 개인전에 도전하는 안 선수를 비롯해 모든 선수들의 투혼과 노력을 응원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