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 김범수, 이재용 제치고 한국 최고부자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제치고 한국 재산 순위 1위에 올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김 의장은 134억달러(약 15조4000억원)의 순자산으로 121억달러(약 13조9000억원)의 이 부회장을 제치고 국내 최고 부호에 올랐다.

김범수 의장이 재산 순위로 국내 1위에 오른 데에는 카카오 주식 가격이 올해 91% 급등한 것이 주효했다. 카카오 대주주인 김범수 의장은 올해에만 60억달러(약 6조9000억원)가 넘는 재산을 불린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는 모바일 메신저를 넘어 결제,금융,게임,모빌리티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폭증하며 주가를 크게 끌어올렸다.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한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 중 네 번째로 많다.

블룸버그는 김 의장에 대해 '수십년 된 대기업들이 지배하는 한국에서 자수성가한 정보기술(IT) 기업이 어떻게 최고의 부자 지위에 오르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며 '자수성가한 IT기업 창업자가 재벌을 제친 것은 한국에서는 기념비적 사건'이라고 평했다.

김 의장은 어린 시절 여덟 가족이 단칸방에 살기도 했으나,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게임'을 창업, 이후 2006년 카카오 전신 '아이위랩'을 세우고 4년 뒤 카카오톡 메신저를 출시했고 현재 카카오톡 전세계 이용자는 5300만명에 달한다.

최근 김 의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시작한 자발적 기부 운동 '더기빙플레지'에 참여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공식 서약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