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빠진 자리에서 윤석열 때린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내 경선 후보 11명 첫 회동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후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 사진 왼쪽부터 홍준표·유승민·박진·김태호·원희룡 후보, 이 대표, 최재형·안상수·윤희숙·하태경·장기표·황교안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 능멸” “계파정치 부활”
친윤·컷오프 방식 등 비판
후보검증위원회 제안도
최재형 “힘 합쳐 정권교체”

윤 “입당 상태서 대선 도전”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빼고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정권교체’라는 한목소리를 내면서도 일부 주자들은 “계파정치가 부활했다” “장외에 계신 분이 당을 능멸했다”며 윤 전 총장에게 ‘견제구’를 던졌다. 오는 9월15일 1차 예비경선(컷오프)을 앞두고 신경전이 시작된 것이다.

이준석 대표,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진행된 대선 경선 후보 간담회에서 “8월30일 우리 당 경선 버스가 출발하면 국민들의 관심이 우리 당으로 향해서 즐겁고 시너지 나는 경선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막말이나 과장된 주장은 새 지지층에게 환영받지 못한다”며 후보들 간 막말 자제를 부탁했다. 간담회에는 최재형,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윤희숙, 황교안, 박진, 하태경, 안상수, 김태호, 장기표 등 총 11명의 대선 경선 후보들이 참석했다.

후보들은 “정권교체”를 강조했지만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하거나 후보들끼리 날선 발언을 주고받기도 했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장외에 계신 분이 우리 당의 위원장들을 이미 유인해서 (캠프 합류를) 확정해놓고 바로 그날 치맥파티를 해서 국민 앞에서 회담이라고 희희덕거리냐”며 “당과 이 대표를 능멸하는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안 전 시장은 1차 예비경선 규칙이 100% 여론조사로 결정된 점도 “대단히 잘못됐다”며 “30만 당원을 존중하지 않는 경선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태호 의원도 윤 전 총장을 둘러싼 ‘계파정치’ 논란을 거론했다. 그는 “계파정치 부활이 우려된다”며 “특정 후보를 중심으로 이합집산하게 되면 경선 이후 오합지졸이 된다”고 말했다. 최근 정진석·권성동 등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입당 촉구 성명을 낸 일 등을 겨냥한 것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당 차원에서 후보자 검증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유 전 의원은 “2007년 ‘이명박근혜’ 경선이 바로 본선이었다. 당시 후보들의 도덕성을 검증한다고 당이 검증위원회를 만들어서 검증했다”며 “치열하게 검증한 뒤 본선에서 이기기 쉬웠다”고 했다. 처가 의혹 등이 끊이지 않는 윤 전 총장을 당 차원에서 검증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된다. 유 전 의원은 지난 대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게 “좀 살살 합시다”라고 농담 섞인 견제구를 날리기도 했다. 막 입당한 최 전 원장은 “여기 계신 여러 정치 선배와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데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중 때아닌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제기한 지난해 4·15 총선의 부정선거 의혹이 거론됐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지난 6월28일 대법원에서 첫번째 재검표가 이뤄졌는데 용지 끝부분이 녹색으로 물든 표가 다수 나오고, 선거관리관 도장이 심하게 뭉개진 채 찍히는 등 과거에 설로 돌았던 많은 문제가 발견됐다”며 특검을 제안했다. 하태경 의원은 “괴담성 의혹”이라고 일축하며 지도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궁극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입당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 다만 입당 시기를 두고는 “조금 더 지켜봐주시면 제가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만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1차 경선 규칙이 100% 여론조사로만 정해진 점을 두고도 “나쁠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설희 기자 sorry@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