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진석 '드루킹 사과' 1인 시위장에 尹·崔·安 깜짝방문(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대권주자들 "文 침묵으로 일관…입장 밝혀야" 한목소리

靑 이철희 정무수석도 방문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29일 '드루킹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야권 대권주자들은 정 의원에 힘을 보태기 위해 시위 현장을 앞다퉈 격려 방문하며 한목소리로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1인 시위에서 "유구무언은 문 대통령의 유일한 위기 탈출 매뉴얼인가"라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드루킹 사건은)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민주주의 본령을 유린하고 파괴한 중대범죄"라며 "김경수는 문 대통령의 그림자이고 가족 같은 사람이다. 몰래 대선 여론조작을 벌였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약 4시간 동안 이어진 시위 현장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순으로 잇따라 지지 방문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