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인프라투자안, 양당 중도파 합의...이번주 표결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조 바이든(가운데)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맥 트럭의 펜실베이니아주 매컨지 리하이밸리 공장을 방문해 연설을 마친 뒤 공장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1조달러 인프라 투자 방안에 관해 상원 민주당과 공화당 중도파 간에 협상이 거의 마무리 됐다.

상원에서 법안 상정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표결이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법안은 당초 지난주에 상정될 계획이었지만 공화당 강경파의 반대에 부닥쳐 좌절된 바 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ABC뉴스 등에 따르면 미 상원 의원들이 협상 최대 걸림돌을 걷어내는데 성공해 법안 상정 길을 텄다.

롭 포트먼(공화·오하이오) 상원의원은 이날 의사당에서 동료 의원들이 둘러싼 가운데 기자들에게 "이제 우리는 주요 이슈들에 관해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포트먼 의원은 상원 다수당 대표인 찰스 슈머(민주·뉴욕) 의원과 대화를 마친 뒤 곧바로 상원 동료의원들에게 이날 밤 법안 상정 여부를 위한 표결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통보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시절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지낸 포트먼은 최근 공화당측 협상 대표로 부상했고, 바이든 대통령 최고 보좌관 가운데 한 명인 스티브 리체티와 대화를 지속해왔다.

최근 합의에 가장 큰 걸림돌로 등장한 것은 대중 교통수단 투자 재원과 관련한 것이었다. 이 둘은 이 문제 합의에 여러 날을 할애했다.

민주당은 대규모 투자를 주장했지만 공화당은 이를 거부했다.

그러나 이날 걸림돌이 제거되면서 법안 상정 가능성이 높아졌다.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바이든에게는 취임 이후 주요 업적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바이든은 자신의 경제 어젠다 진전을 위해 양당 합의를 계속 밀어붙였고, 결국 양당간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역량을 갖췄음을 입증했다. 오랜 기간 상원의원을 지낸 정치 경력이 그 바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과 협상을 걷어치우라는 강경파 민주당 의원들의 압박 속에서도 협상을 진행해왔다.

양당 합의가 법안으로 실현되면 미국은 앞으로 10년에 걸쳐 도로, 교량, 수도, 브로드밴드 네트워크 등에 대규모로 투자한다.

그러나 바이든의 공약 가운데 하나였던 기후위기 대응, 교육, 아동 돌봄사업에 대한 투자는 합의 과장에서 규모가 줄었다.

그렇다고 바이든의 경제공약 수행이 이번 1조달러 인프라 투자방안으로 완료되는 것은 아니다.

바이든은 이외에도 약 3조5000억달러 규모의 교육·복지개선 법안도 통과시켜야 한다. 부유층과 기업들에 대한 세금을 높이는 방식으로 재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바이든은 예산안 처리처럼 민주당의 다수당 지위를 이용해 법안이 신속처리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한편 양당 중도파 의원들이 백악관과 합의한 인프라 투자법안이 상원을 통과하려면 우선 법안상정 표결에서 최소 60표가 나와야 한다. 이날 밤으로 예정된 이 표결을 통과해야 법안이 상정된다. 이후 상원에서 논의가 이뤄지고, 법안 통과 여부를 묻는 최종 표결은 이번주 후반에 이뤄질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