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편 몰래 성매매… 미스USA, 한국계 의사와 ‘이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레지나 터너가 지난 2011년 미스USA 대회 출전 당시 촬영한 자기소개 영상. 미스USA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당한 돈을 가져다 주고 매우 관대하게 대했는데도 결혼생활 동안 매춘을 했다는 사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

1년에 36억원을 버는 한국계 외과 의사와 결혼한 미스 USA 여성이 이혼에 합의했다. 미국 뉴욕에서 척추외과 의사로 일하는 김모(41)씨는 미스 USA 출신 아내 레지나 터너(32)가 고급 콜걸로 돈을 벌고 있다며 혼인 무효를 제기했다.

28일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 외신을 종합하면 김씨는 법원 심리를 앞두고 터너와 이혼에 합의했다. 김씨는 아내 터너가 2015년부터 자신 몰래 성매매를 하며 남성들로부터 67만5030달러(약 7억800만원)의 돈을 대가로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를 증명하는 294쪽짜리 서류도 제출했다.

서류에 따르면 김씨는 다른 남자로부터 온 부적절한 문자를 발견한 뒤 이같은 사실을 알게 됐다. 터너의 것으로 추정되는 재무기록에는 2015년부터 최근까지 67만5030달러의 현금이 들어왔고, 상당 금액의 출처는 뉴너지주 부동산업체 임원과 영국에 위치한 회사의 디자이너로 드러났다.

터너는 “친구와 만나기로 했다”, “업무상 중국 출장을 가야 한다” 등의 핑계를 대고 성매매를 해왔고, 지난 4월부터 별거에 들어갔다.

김씨는 터너가 연애하던 때부터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터너는 김씨에게 자신이 부유한 투자자에게 지원을 받아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고, 증조할머니에게 50만달러(약 5억7700만원)를 상속받았다고 속였다.

미스 USA 출전 당시 학력을 위조했다는 정황도 나왔다. 터너는 대회 출전 당시 “3년 동안 코네티컷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다”고 말했지만 법원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터너는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