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에 물 속 연어까지 익었다… “사람으로 치면 38도에 마라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산란을 위해 강으로 돌아온 연어들이 미국을 강타한 폭염으로 인해 물속에서 익어가는 모습이 공개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환경보호단체인 컬럼비아리버키퍼는 최근 “컬럼비아강에서 홍연어가 죽어가고 있다”며 워싱턴 컬럼비아강에서 촬영한 연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산란을 위해 태평양에서 컬럼비아강으로 거슬러 올라온 홍연어들이 몸에 상처가 난 채 헤엄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촬영한 환경단체 관계자는 가디언에 “연어가 산란 지역으로 돌아가다가 ‘불타는 빌딩’에서 탈출하기 위해 강의 지류인 리틀화이트살먼강으로 예기치 않게 경로를 변경한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 촬영 당시 컬럼비아강의 수온은 21도를 넘었다. 이는 산란을 하기 위한 연어들이 장시간 노출될 경우 치명적인 온도다. 미국 수질오염방지법에 따르면 컬럼비아강의 수온은 20도를 넘으면 안 된다.

관계자는 “사람이 38도 넘는 날씨에 마라톤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차이점이 있다면 이는 연어를 위한 취미생활이 아니며 연어들한테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

미국 컬럼비아강에서 촬영된 연어. 뜨거워진 물로 인한 스트레스로 몸에 흰 곰팡이와 붉은 염증이 생겼다./미국 환경보호단체인 컬럼비아리버키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영상 속 연어의 상태는 산란을 하기 어려워 보였다. 몸이 흰곰팡이와 붉은 염증으로 뒤덮인 연어들도 보였다. 특히 단체는 이 곰팡이가 뜨거운 물로 스트레스를 받아 생겼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북미 지역에서는 극심한 폭염으로 인해 수 백명의 인구와 10억 마리 이상의 해양 동물이 죽고 대규모 산불이 발생했다.

그러나 관계자는 “이번 사건이 일어난 배경은 단지 폭염 만은 아니다”고 했다. 수십 년 동안 건설된 여러 개의 댐들이 강물의 흐름을 막아 수온이 상승했으며 폭염이 수온 상승을 더욱 촉발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관계자는 “뜨거운 물 때문에 얼마나 많은 연어가 죽었는지 정확히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면서도 “컬럼비아강에는 여전히 수만 마리의 연어가 있고 앞으로 물이 더 뜨거워지면 더 많은 물고기들이 죽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