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Z-화이자 교차접종, 동일 백신 접종보다 중화항체價 6배 높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립보건硏, 동일·교차접종 비교

2회접종 중화항체 생성률 100%

변이 무력화 능력 모두 떨어져

헤럴드경제

서울 강서구의 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의료진이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같은 백신이 아닌 서로 다른 백신으로 교차 접종으로 했을 때 오히려 중화항체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는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에는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지난 26일 수도권 지역 의료기관 10곳의 의료인 499명을 대상으로 백신 효과를 비교·연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회 접종한 199명,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200명, 1차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은 100명 등을 대상으로 항체가와 변이 바이러스 무력화 정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백신을 한 차례 맞은 뒤 중화항체가 생성된 비율은 96% 이상이었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의 감염을 중화시켜 예방 효과를 유도하는 항체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차 접종 후 중화항체 생성률이 96%였고 화이자 백신은 99%로 나타났다. 백신을 두 차례 맞았을 때 중화항체 생성률은 동일 백신과 교차 접종 모두 100%로 나타났다.

다만 중화항체의 양을 측정한 결과에서는 차이가 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뒤 화이자 백신을 맞은 교차 접종군에서는 중화항체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 차례 맞은 접종군에 비해 6배 높았다. 다만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과는 중화항체가가 유사하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교차 접종군과 동일 백신 접종군 모두 ‘알파형’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감소하지 않았다. 중화능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하는데 중화능이 감소하면 그만큼 바이러스에 취약하다는 의미다.

하지만 델타형 변이를 비롯해 베타·감마형 변이에 대해서는 중화능이 2.4∼5.1배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백신을 접종했거나 교차로 접종한 대상군에서 비슷한 비율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교차 접종군의 경우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서 2020년 초 국내에서 분리한 표준주 대비 3.4배 중화능이 감소됐다”며 “화이자 동일 접종군 및 아스트라제네카 동일 접종군에 비해서는 중화능이 높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교차 접종을 하면서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았을 때 보고된 이상반응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 차례 맞았을 때보다 많았으나 화이자 백신을 동일하게 접종할 때와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연구소는 앞으로도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항체 지속률을 지속해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소 관계자는 “모더나, 얀센, 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서도 이상반응과 항체 형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추가) 접종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인규 기자

ikson@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