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숭이 수백마리 집단 난투극에 도심 교통마비 [영상]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숭이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현지 매체 타이랏


원숭이 수백마리가 태국 도로 한복판에서 패싸움을 벌여 교통이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타이랏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5일 롭부리 시내의 한 교차로에서 원숭이 무리가 패싸움을 벌였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원숭이 수백마리가 몰려다니며 도로 한복판에서 싸움을 한다. 당시 현장에 있던 자동차들이 경적을 울리며 싸움을 말려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운전자들은 도로 위에 갇혀 원숭이들의 싸움이 끝나기만을 기다려야 했다. 싸움이 끝난 후 다친 원숭이들이 피를 흘리며 도로에 널브러져 있을 정도로 격한 싸움이었다.

도로에 있었던 한 운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원숭이들은 이제 더는 사람 말을 듣지 않는다. 경적을 울려도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조선일보

원숭이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이고 있다. /현지 매체 타이랏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원숭이들이 차량을 공격하거나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에서는 지난 3월에도 원숭이들이 패싸움을 벌인 바 있다.

원숭이들의 충돌이 잦아진 이유와 관련해서는 코로나19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먹이를 구하기 힘들어진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