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초 중학생만 노려 살해한 백광석, 김시남은 빚 때문에 가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동거녀와 관계 틀어지자 그의 아들만 목표로 삼아 범행 추정

공범 일부 혐의 부인했으나 주범이 함께 살해했다 자백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중학생 살해 주범 백광석(48)은 처음부터 전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만 죽이기로 마음먹었고, 공범 김시남(46)은 빚 600만원 때문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7일 백씨와 김씨 검찰 송치 전 이뤄진 출입기자단과의 만남에서 "백씨가 과거 동거녀 A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인 B군을 살해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