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이재명 "'기득권 저항', 국민 믿고 돌파하겠다"...'갑질' 방지 약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5일 광주 서구 치평동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다"라며 우리사회의 '갑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 지사는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정의 출발은 힘의 균형. 국민만 믿고 돌파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아시아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갑질' 문제를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사진=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하루가 멀다 하고 나오는 갑질 뉴스에 국민께서 매번 불매운동을 하실 수도 없다"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오매불망 공정위 결정만 기다리는 수많은 소상공인의 삶은 초토화 직전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필요한 개혁일수록 기득권 저항이 거세다. 최근 발표한 가맹점·소상공인 등 '을'들의 단체결성 협상권도 마찬가지"라며 "개별 '을'이 모여 공동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는 것이 어떻게 '반기업 정책'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노사관계에서 언제나 사측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가맹점주들의 담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일견 타당하다"라면서도 "지금처럼 일방적인 '갑' 우위 구조에서는 '밀리면 당한다'는 식의 무한 대치만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측은 대외 경쟁력을 이유로 질색하고, 노동자 측은 기울어진 노사관계를 이야기하며 맞서는 끝없는 갈등의 쳇바퀴를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지사는 "이미 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논의된 바 있다"라며 "지금까지 그래왔든 국민만 믿고 두려움 없이 돌파하겠다. 당의 일원으로서 이번 하반기 정기국회에서만큼은 (해당법안을) 반드시 통과되도록 할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윤슬기 인턴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