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염 속 라이더 "체온 40도 넘어 출입금지 당하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님 불편하니 가게 밖에서 대기

50대 아스팔트에 차량의 열들

티셔츠 짜면 땀이 한 바가지

얼음물 주시는 분들 꼭 있어 감사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형진 (배민 라이더스)

여러분, 더위에 무사하십니까? 어제는 체감온도 40도 육박할 거다. 외출 자제하라, 이런 기상청의 경고문자까지 오던데요. 하지만 이런 더위와 싸워 이겨야 하는 분들이 우리 곳곳에는 참 많습니다. 야외 주차장에서 일하는 주차관리원들 또 고깃집에서 숯불 나르는 분들, 놀이공원에서 인형탈 쓰고 아르바이트 하는 분들. 그리고 지금부터 만날 이분도 역시 만만치가 않습니다. 바로 음식 배달기사, 라이더인데요. 오늘 화제의 인터뷰에서 그 이야기 직접 들어보죠. 김형진 씨 연결이 돼 있습니다. 김형진 기사님, 안녕하세요.

◆ 김형진>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지금은 어디 계십니까?

◆ 김형진> 지금은 제가 집에 있습니다.

◇ 김현정> 몇 시부터 일하세요?

◆ 김형진> 9시부터 일을 해서.

◇ 김현정> 지금은 일하기 직전.

◆ 김형진> 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오늘은 아침부터 푹푹 찌죠?

◆ 김형진> 며칠째 계속 그랬죠.

◇ 김현정> 그렇죠. 기사 생활 한 지는 얼마나 되셨어요?

◆ 김형진> 저 같은 경우는 지금 햇수로는 3년차고요. 1년 반 넘게 지금 일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기사 생활을 한 1년 반이면 뭐 당연히 이런 더위는 처음 보시는 더위일 거고.

◆ 김형진> 그렇죠. 작년 같은 경우는 장마 때문에 이렇게 많이 더위를 못 느꼈었는데 올해 같은 경우는 너무 푹푹 쪄서.

◇ 김현정> 아니, 뭐 우리야 외출을 해도 어차피 차타면 금방 냉방이 되니까 걸을 때만 살짝 고생하면 되는데 오토바이 기사님들은 에어컨은 당연히 없는 거고 거기다가 마스크 끼고 헬멧 쓰고 체감해 보니 얼마나 더우십니까?

◆ 김형진> 푹푹 찌죠, 완전. 건물 같은 데 배달 가게 되면 요즘에는 비대면 시스템으로 이렇게 체온 측정하잖아요. 저희 조합원 한 명 같은 경우에는 어제 인증사진 올렸는데 40도 찍혀서 헬멧을 벗고 다시 온도를 쟀더니 36.5도 정상 체온 나와서. (웃음)

◇ 김현정> 그러니까 무슨 감기 기운 있는 것도 아니고 코로나도 아닌데 40이 나와서 얼마나 놀라셨대요.

◆ 김형진> 많이 놀라서 본인도 다시 한 번 인증사진을 찍어서 저희한테 카톡방에다가 공유를 해 주셨더라고요.

◇ 김현정> 세상에. 게다가 마스크 끼고 거기에 헬멧 쓰고 하면 땀이 얼마나 차요?

◆ 김형진> 숨을 못 쉬죠, 솔직히.

◇ 김현정> 숨을 못 쉴 정도. 그 와중에서도 제일 힘들 때가 어떤 때입니까?

◆ 김형진> 힘들 때 같은 경우는 옥탑 걸렸을 때요. (웃음)

◇ 김현정> 옥탑방에서 배달 시켰을 때.

◆ 김형진> 네, 5층 건물인데도 엘리베이터 없어서 걸어 올라갔다가 그런 경우 숨차서 아주 힘들죠.

◇ 김현정> 또 배달을 골라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형진> 요즘 같은 경우는 AI 시스템 때문에 그렇게 옛날처럼 골라서 갈 수는 없죠.

◇ 김현정> 게다가 또 옥탑방 사시는 분들도 배달 시켜서 드실 자유도 있는 거니까.

◆ 김형진> 그건 그렇죠. 왜냐하면 그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저희가 일을 해서 수입을 창출할 수 있는 거고요.

◇ 김현정> 그러니까요. 그렇긴 해도 힘든 건 힘든 거다.

◆ 김형진> 그럼요. (웃음)

◇ 김현정> 게다가 제가 차타고 가다 보면 신호 대기에 걸려 있는 상태에서 오토바이 기사님들 많이 보거든요. 그러면 차 안에 탄 사람들이야 다 열로부터 보호가 되지만 오토바이 타신 분들은 버스에서 뿜는 가스며 열기며 이걸 그냥 온몸으로 맞으시는 거잖아요.

◆ 김형진> 그렇죠.

◇ 김현정> 괜찮으세요?

◆ 김형진> 많이 덥죠. 많이 힘들고. 지치죠.

◇ 김현정> 그럴 때는 어떤 생각이 드세요?

◆ 김형진> 그냥 빨리 신호가 바뀌어서 갔으면 좋겠다. (웃음) 달리면 그나마라도 시원하니까, 달리면 그나마라도.

◇ 김현정> 그렇죠. 배민 라이더스의 기사, 김형진 씨, 지금 만나고 있습니다. 사실은 아무리 더워도 이게 일이니까 참고 하시는 거고 또 그 덕분에 저희가 편안하게 집에서 음식 시켜먹을 수 있는 건데 그런데 정말 속상했던 기억, 이거 아무리 일이지만 이거는 너무 한다 했던 기억 어떤 거 떠오르세요?

◆ 김형진> 삼계탕집 불나요. 그러면 조리 대기를 20분 이상 하는 그런 경우가 거의 태반이고요. 그다음에 더운 날씨에도 상점가면, 그나마 조금 에어컨 있는 홀이나 가게일 경우, 에어컨 나오니까 저희는 좀 숨을 돌린다라고 얘기하는데, 나가서 대기하라는 그런 업장들도 있어요.

◇ 김현정> 왜요? 왜 나가래요?

◆ 김형진> 저희가 서 있으니까 손님들 보시기도 불편하고 또 서 있게 되면 기다리고, 사람들 기다리고 있으면 조급하잖아요.

◇ 김현정> 손님들 보시기 불편하다고?

◆ 김형진> 네.

◇ 김현정> 아이고. 그 마음을 모르는 건 아닌데 주인 입장에서 모르는 건 아닌데

◆ 김형진> 그렇죠.

◇ 김현정> 이렇게 더울 때는 좀 그 정도는 사람 같이 살아가는 건데 봐줘야 되는 거 아닙니까?

◆ 김형진> 그런 업장들이 대다수는 아니고 한두 군데 있기는 있는데 조금 그렇죠.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너무 야박하시네요. 그럴 때. 반면에 이런 분들만 있으면 살 만하다 싶었던 좋은 경험도 있으시죠?

◆ 김형진> 수고한다고 박카스 주시는 분들도 계시고요. 아무래도 덥다 보니까 얼음물 주시는 분도 계시고.

◇ 김현정> 잠깐 기다리라고 하고 얼음물 떠오세요?

◆ 김형진> 음료수 주시면서 그렇게 준비하고 계신 분들이 꼭 한두 분씩은 계세요.

◇ 김현정> 아이고.

◆ 김형진> 더운데 고생한다고.

◇ 김현정> 사실은 그게 돈이 드는 건 아니잖아요. 얼음물 한 잔이. 마음이잖아요.

◆ 김형진> 그게 마음이죠.

◇ 김현정> 이 얘기 하나 여쭐게요. 정말로 무더위와 싸우는 배달 기사님들끼리 공유하는 어떤 더위 팁이 있을 것 같아요. 더위 이기는 팁.

◆ 김형진> 냉장고 바지. (웃음)

◇ 김현정> 냉장고 바지. 그거 시장에서 한 벌에 5000원 이렇게 파는 시원한 원단의 냉장고 바지.

◆ 김형진> 네.

◇ 김현정> 그거 입고 다니세요?

◆ 김형진> 그럴 수밖에 없어요. 왜냐하면 반바지 입게 되면 살도 타고 처음 입으면 되게 뜨거운 햇볕에 노출이 되면 화상 입을 수도 있기 때문에.

◇ 김현정> 그렇죠.

◆ 김형진> 긴 바지를 입게 되면 너무 덥고 이러니까 차라리 그냥 냉장고 바지를. (웃음)

◇ 김현정> 생각보다 시원합니까? 냉장고 바지가?

◆ 김형진> 달리면 바람이 들어 오니까 아무래도 시원하죠.

◇ 김현정> 냉장고 바지. 타지도 않고 달리면 시원하다. (웃음) 그래요. 요즘 같은 때 하루 종일 일하고 들어와서 샤워하려고 옷 벗어서 티셔츠 쭉 짜면 땀이 뚝뚝 떨어질 정도입니까?

◆ 김형진> 그렇죠, 바로 들어오면 그렇죠. 그래서 티가 저 같은 경우에는 긴팔 쿨맥스 티를 입어도 뒤집어서 벗어야 돼요. 그 정도로 땀이 차죠.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아이고, 고생 많으십니다. 고생 많으십니다. 무엇보다도 건강 조심하셔야 돼요. 아무리 젊고 건강하셔도 한낮에 온열질환 조심하시고요. 덕분에 오늘도 시원하게 편안하게 저희 음식 배달 시켜먹겠습니다.

◆ 김형진>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고맙습니다.

◆ 김형진> 네, 수고하세요.

◇ 김현정> 일터 자체가 덥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우리 주변에. 그분들 중에 한 분의 애환 함께 나눠봤습니다. 배민 라이더스 김형진 기사였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