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지역주의 강' '탄핵의 강'…與野 "그 강 돌아가면 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이승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대표는 26일 각 당이 수년간 노력한 끝에 겨우 극복한 '영호남 지역주의'와 '박근혜 탄핵' 프레임이 당내 대선 경선에서 부활하자 "강을 건너지 말라"고 경고했다. 해당 논란이 거세질수록 당내 분열은 가속화하고 중도층이 떠날 수 있다는 우려에 양당 대표가 '강'을 거론하며 분위기 다잡기에 나선 것이다.

이날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백제 불가론'으로 촉발된 이 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간 공방을 겨냥해 "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 시기를 거치며 최소 민주당에선 지역주의 강을 건넜다"며 "다시 지역주의 강으로 돌아가선 안 되고, 원팀 정신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의 이 같은 제동은 여권 지지율 1·2위에 호남 출신 정세균 전 국무총리까지 가세한 '백제 불가론' 논란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중진은 "영남 출신 이 지사와 호남 출신 이 전 대표가 지역주의 논란을 키우는 것에 대해 중립지대 의원들은 못마땅한 분위기"라고 비판했다. 이상민 선관위원장도 각 캠프 총괄본부장을 불러 모아 "선을 넘은 볼썽사나운 상호 공방을 즉각 멈춰 달라"고 경고했다. 송 대표 경고에도 여권 양강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인터뷰 원문을 공개하며 "지역감정을 누가 조장하는지, 이 전 대표 측 주장이 흑색선전인지 아닌지 직접 듣고 판단해 달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에게 선의(떡으로 비유)로 건넨 발언을 왜곡하고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상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할 수 있다"면서 "기자들이 바보는 아니지 않으냐, 떡이었으면 떡이라고 보도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매일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회의실 배경막에 대선 경선 작업의 진행상황을 표시하는 의미로 `로딩 중` 그래프에 빨간색 칠을 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도 박근혜 전 대통령을 둘러싼 '탄핵의 강'이 외부 야권 대선주자들을 통해 소환되고 있어 우려가 크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진다"며 "앞으로 대선 경선에서도 탄핵에 대한 입장 차이를 부각하는 분에게는 저도 강하게 어필할 거다. 국민과 당원의 선택을 받지도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년 전 호남 출신 당대표가 당을 이끌도록 선출했던 우리 당원들은 이번 대통령 선출에서도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과 지역주의를 벗어난 투표 양태를 통해 우리 국민의힘이 상대 당에 비해 공존과 국민 통합의 선봉에 선 정당임을 드러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가 연일 탄핵의 강을 건너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책임 공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은 과거 박 전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검사 시절 박 전 대통령 수사에 관여했다. 다른 경쟁 후보들이 이 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면 보수 야권은 자중지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채종원 기자 /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