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한은행, 안면 인식 보안 시스템 '페이스락커' 도입...재택근무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먼컨슈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재택근무자에 대한 정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안면 인식 물리보안 시스템인 '페이스락커'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라 직원의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동시에 고객정보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페이스락커'를 도입했다.

'페이스락커'는 재택근무용 노트북에 장착된 카메라로 사용자의 얼굴을 식별해 사전에 허가된 근무자에게만 노트북 사용 권한을 부여하는 물리보안 시스템이다. 근무자가 자리를 비우거나 제3자가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 곧바로 고객 정보 및 업무 정보의 화면 노출을 차단하는 화면 잠금을 실행해 중요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의 소중한 자산과 정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은행'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금융권 최고 수준의 보안 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이번 '페이스락커' 도입을 통해 고객 정보의 안전한 관리뿐 아니라 직원 및 지역사회의 안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재택근무 필요성이 가장 높은 고객상담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페이스락커'를 도입하고 점차 확대하겠다"면서 "직원들은 건강하게, 고객들은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우먼컨슈머=김다연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우먼컨슈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