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9만5000원 들고 고민하는 주린이 카뱅 청약 1주라도 더 받으려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약투자금 최소 19만5000원 필요
KB증권 배정물량 가장 많아
고객수 적은 증권사가 유리할수도
내일 27일 청약 몰릴 전망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하는 카카오뱅크가 오늘과 내일 이틀간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을 받는다. 카뱅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인 1636만2천500주를 일반 청약자에게 배정한다. /사진=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유가증권 청약이 오늘 26일 시작되는 가운데 주린이를 비롯한 투자자들의 고민이 시작됐다. 카카오 뱅크를 1주라도 더 청약받기 위해서다.

오늘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하는 카뱅은 오늘 26과 내일 27일 이틀 동안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는다.

개인 투자자는 대표 주관사 KB증권과 인수회사인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여러 증권사를 통한 중복 청약은 불가능하다.

증권사별 청약 물량은 KB증권이 881만577주로 가장 많다. 한투증권 597만8606주, 하나금투 94만3990주, 현대차증권 62만9327주 순이다.

배정물량만 봤을 때 KB증권이 가장 유리하지만 개인 고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하나금융투자나 현대차증권에 청약하는 게 효과적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균등 배정 물량을 노리는 투자자는 최소 19만5000원(10주 청약 금액인 39만원의 절반 금액)의 청약 증거금이 필요하다.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KB증권을 기준으로 청약 건수가 440만명을 넘어서지만 않으면 최소 1주는 받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에선 중복청약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눈치싸움이 더욱 치열할 수 밖에 없다. 증권가에선 둘째날인 27일에 청약 신청이 몰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공모가 기준으로 카뱅의 예상 시가총액은 18조5000억원이다. 이는 금융 대장주인 KB금융(21조7052억원)에 조금 못미치는 수준이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카뱅 #카카오뱅크공모주청약 #카카오뱅크공모주청약방법 #카카오뱅크공모주 #카카오뱅크공모주청약증거금 #카뱅공모주청약방법 #카뱅증거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