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책골 루마니아 선수에 "고마워요"…MBC 또 사고쳤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머니투데이

MBC가 지난 25일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생중계하면서 내보낸 문구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부적절한 자료를 사용해 물의를 빚은 MBC가 이번에는 남자 축구 경기 도중 상대 팀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내보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MBC는 지난 25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생중계했다. 한국이 1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상대방의 자책골이 터졌기 때문이다. 전반 27분 이동준의 크로스가 황의조를 향했고, 이를 막으려던 루마니아의 라즈반 마린의 발끝에 공이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공식 기록에는 마린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MBC는 전반전이 끝난 뒤 후반 경기가 시작되기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면서 화면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띄웠다. 이후 MBC는 문제를 인지한 듯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자막 대신 중계진 이름을 내보냈다.

하지만 온라인상에서는 자막이 담긴 화면 캡처본과 함께 MBC를 지적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시청자들은 해당 자막에 대해 "아직도 정신 못 차렸네", "아무리 상대 팀이라지만 조롱하는 건 옳지 않다", "개회식에서 사고 친 사람이랑 똑같은 사람이 자막 내보낸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에 나섰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단 입장 때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 사고는 1986년 4월26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접경 지역에 위치한 제4호기 원자로 폭발 사고로 수십만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인류 최악의 참사로 꼽힌다.

머니투데이

러시아 출신 귀화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MBC가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 당시 체르노빌 사진을 사용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는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다른 국가 입장 때에도 부적절한 사진을 일부 사용했다. 엘살바도르 선수단 소개에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 소개에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함께 시위 사진을 사용했다.

당시 논란이 불거지자 MBC는 중계방송 말미에 자막을 넣어 사과했고, 다음날에도 공식 입장문을 공개했다. MBC는 입장문에서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며 "하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