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원희룡 “문 정부의 모든 것 되돌려놓겠다” 대선출마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0조 확보 소상공인 지원’ 1호 공약

윤석열·최재형·홍준표·유승민 겨냥

“문 정부 출신, 대선 실패한 사람 안돼”

중앙일보

원희룡 제주지사가 2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의 대선 출마 일성은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 놓겠다”는 것이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다섯 번 싸워 진 적이 없다”는 선거 이력을 강조하면서, 대통령이 되면 “클래스가 다른 나라,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2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비대면 대선 출마 기자회견을 연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분노가 크다”면서 ‘자신이 청산에 나서야 정치 보복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논리를 폈다.

그의 출마 선언문 곳곳엔 “실패한 정권이 더 무서운 권력으로 연장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자기 편이 아니면 적폐로 몰린다”와 같은 현 정부에 대한 날 선 표현이 담겨 있었다. 그는 소득주도 성장, 임대차 3법, 탈원전, 주 52시간제 등을 열거한 뒤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망친 이 모든 정책을 되돌려 놓겠다. 혈세가 아니라 국가 찬스로 기회를 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경쟁력으로 ▶보수 정통성과 중도 확장성을 겸비한 득표력 ▶정치와 행정을 모두 아울렀던 경력 ▶검증된 도덕성 등을 꼽았다. 그는 “제대로 된 심판은 모두가 승복할 수 있어야 한다. 박근혜·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사람이 하는 청산은 보복으로 받아들여진다”며 “지난 대선에서 실패한 사람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일하다 갈라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나 지난 대선에 나섰던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또 “경험은 많지만 흠결이 없다” “부패한 기득권이 아니다”고 자평하면서, 그 예로 “2014년 제주지사가 되면서 목동 아파트를 팔고 간 건 10억원 넘게 오를 것을 몰라서가 아니었다. 주위에선 집값 오른다고 전세 놓고 가라고 했지만 공직자는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1호 공약으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당선되자마자 헌법에 따른 ‘긴급재정경제명령’을 발동하고 100조원의 예산을 확보해 코로나19 사태로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취임 1년 차에 50조원을 코로나로 손실을 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전액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화상 연결로 진행된 일문일답에선 “야권 최종 후보는 누가 될 것 같냐”는 질문에 “나와 윤 전 총장 중에 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선 “코로나19 재확산 고비를 넘긴 뒤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