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충북·세종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노래방 등 영업 오후 10시 제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유지

뉴스1

거리두기 자료 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News1 김용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충북과 세종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된다. 수도권 확진자 폭증에 따른 풍선효과와 휴가철 감염확산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조처다.

비수도권 확진자 발생 비중은 40%에 육박한다.

충북 역시 집단감염 추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일일 확진자 수가 30명 이상을 웃돌고 있다. 세종도 정부청사 직원 확진 사례와 같은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3단계는 오는 27일 오전 0시부터 전국 일괄 적용된다. 새 사회적거리두기 기준에 따르면 3단계 때는 노래연습장과 목욕탕, 판매홍보관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영업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다.

식당이나 카페도 오후 10시 이후 매장 내 영업이 금지된다. 포장·배달 영업만 할 수 있다.

사적모임은 4명까지 허용된다. 행사나 집회는 50인 이상은 금지된다.

종교행사는 시설 수용인원 20% 이내만 할 수 있다.

3단계는 다음달 8일까지 유지된다.

충북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706명이다. 전날까지 71명이 숨졌고 3338명이 완치됐다.
rea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