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성민 “입당 공감대 형성···김경수 판결은 문 대통령 당선 무효 판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과 오찬 회동

“입당 공감대 형성···더 만나며 논의할 것”

“드루킹 사건으로 민주주의 붕괴 심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 출마를 시사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25일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 문제를 포함해 국정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장 이사장은 이날 권 위원장과 서울 마포구의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가진 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고 “입당 문제에 관해 기본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첫 숟가락에 배부를 수 없으니 앞으로 좀 더 시간을 가지고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정권교체를 위한 어떤 복안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해본 뒤 결심과 결단의 시간을 갖겠다”며 “그런 의미에서 오는 30일 권 위원장과 한 번 더 만나기로 했다”고 알렸다.

장 이사장은 “(권 위원장에게) 드루킹 사건으로 인한 민주주의 붕괴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했다”며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유죄 판결은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무효 판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백신 공급 실패와 청해부대 집단감염 문제의 경우에도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대해 야당이 왜 대안을 내놓지 못하느냐고 질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시간만에 확진자를 판정하는 여주시 모델을 새로운 국민방역 시스템으로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장 이사장은 “대선을 앞두고 여권발 국민 기본소득 현금살포전쟁에 대해 야당의 비판과 대안이 보이지 않는다”며 “무차별적인 재난 현금 살포는 국가 경제를 파산으로 이끄는 지름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백제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지역분열정치·국민분열정치는 정치권은 물론 대한민국 밖으로 퇴출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이기도 했다.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