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 양해엽 전 서울대 교수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양해엽 전 서울대 음대 교수가 23일 오후 9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전북 진안 출신인 고인은 ‘한국 바이올린 1세대’를 상징하는 연주자다. 19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나기 직전에 서울대 예술대 음악부를 마치고 1955년 파리국립고등음악원으로 유학했다. 프랑스로 떠나기 직전인 1954년에 ‘꼬마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를 1년 반 동안 가르쳤으며,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1964년부터 모교인 서울대 음대 교수로 재직했다. 한국 바이올린 교육의 기초를 다졌다는 평을 듣는다. 서울대 정년 퇴임 뒤에 초대 프랑스 한국문화원장(1980~1985)을 지냈으며, 이어 1993년까지 프랑스 말메종 국립음악원 교수를 지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 피호영, 김다미 등이 고인의 제자들이다. 바이올리니스트와 첼리스트로 각기 활동 중인 고인의 장남 양성식과 차남 양성원도 아버지를 “첫 스승”으로 기억한다. 양성원의 아내 김은식도 바이올리니스트로 활약하고 있으니, ‘현악기 집안’이라고 할 만하다. 장남과 차남은 2016년 3월 아버지의 미수(米壽·88세)를 기념하는 ‘헌정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두 아들 외에 유족으로 부인 서정윤씨와 아들 성욱씨(사업), 딸 혜원씨(프랑스 주재 사업)가 있다. 빈소는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8일 예정이다. 장지는 천주교 안성추모공원. (02)2227-7500



경향신문

지난 23일 숙환으로 타계한 국내 1세대 바이올리니스트인 양해엽 전 서울대 음대 교수.| 양해엽 유족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학수 선임기자 sachimo@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